조응천 "당이 무능·위선, 오만·독선 평가받게 한 사람, 경선나오지 말라"

조응천 "당이 무능·위선, 오만·독선 평가받게 한 사람, 경선나오지 말라"

이데일리 2021-04-08 21:09:26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4·7 재보선 참패와 관련해 “우리 당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는 분은 가급적 당내 선거에 나서지 말라”고 말했다.

국감 질의하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누가 선출되느냐에 따라 우리 당이 새로운 각오로 변화와 쇄신의 시동을 힘차게 걸었는지 인정받을 수 있을지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이날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면서 16일 원내대표, 다음 달 2일 당대표 경선을 앞두고 한 말이다.

그는 “우리 당의 잘못된 점으로 지적받은 ‘무능과 위선 그리고 오만과 독선의 태도’에 대해 상당한 책임이 있는 분이 아무런 고백과 반성 없이 출마해 당선되었을 경우 국민들께서는 우리 당이 정말 바뀌고 있다고 인정을 해주실지 두렵다”고 말했다.

당내 비주류인 조 의원의 이런 발언은 당 지도부 선거에서 이른바 친문(친문재인) 후보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당 대표 주자 중에는 원내대표를 지낸 홍영표 의원이, 원내대표 주자 중에는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김경협 의원이 친문으로 분류된다.

한편 당 재선 의원들은 오는 12일 회동해 쇄신 방안을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댓글 4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