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사외이사 2명 선임···금융권 최초 노조추천이사제 ‘불발’

기업은행, 사외이사 2명 선임···금융권 최초 노조추천이사제 ‘불발’

뉴스웨이 2021-04-08 20:43:17

사진= 기은 제공

기업은행의 금융권 최초 노조 추천 이사제 도입이 무산됐다. 노조가 추천한 인사가 후보군까지 올라갔으나 결국 무산됐다.

8일 금융권 등에 따르면 금융위는 이날 김정훈(63) 단국대 행정복지대학원 겸임교수와 정소민(50) 한양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임기 3년의 기업은행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2명 모두 사측이 추천한 인사다. 김 교수는 이번에 재선임됐다. 정 교수는 2019년부터 금융위 금융발전심의회 위원을 맡아왔으며 이번에 새로 선임됐다.

기업은행은 여성인 정 교수를 영입함으로써 이사회의 다양성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간 사외이사 4명 모두 남성이었다.

앞서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지난 2월과 3월 각각 임기 만료된 사외이사 2명의 후보로 노조 추천 외부인사를 포함한 복수의 후보들을 금융위에 제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추천 이사 선임은 금융위 최종 문턱을 넘지 못해 무산된 것이다. 기업은행 노조가 사외이사를 추천한 것은 2019년 3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였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