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만나보고 대통령감이면 도울 수도"

김종인 "윤석열, 만나보고 대통령감이면 도울 수도"

연합뉴스 2021-04-08 20:29:01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한 번 만나보고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 판단되면 그때 가서 도와줄 건지 안 도와줄 건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만나자고 하면 만나보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퇴임 소감 밝히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퇴임 소감 밝히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퇴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toadboy@yna.co.kr

그는 현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가장 유력한 대선주자라는 데 동의하느냐는 진행자의 말에 "현재 그렇게 된 것 같다"며 "공정이라는 단어 자체가 마치 윤 전 총장의 브랜드처럼 돼 버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자기 주변을 제대로 구성해서 정치를 시작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며 "개별적으로 입당해서는 자기 정치활동 영역확보가 힘들 것"이라고 조언했다.

국민의힘 안에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가 보이느냐는 질문에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정의 내리기가 어렵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경우도 초기에는 경쟁력이 제일 낮은 것처럼 보였다"며 즉답을 피했다.

다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서는 "최대의 순간이 2011년도 지지도가 40% 가까이 갔을 때"라며 "그 시기를 놓쳐서 새로운 계기가 특별히 마련되지 않는 이상 힘들지 않겠나"라고 부정적인 평을 내놓았다.

김 전 위원장 자신이 대권 도전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 사람은 항상 그런 이야기를 한다"며 "나이 80이 넘어 인생을 덤으로 사는 사람이 책임 있는 자리를 추구한다는 것이 상식에 맞지 않기 때문에 그런 얘기에 유념치 않는다"고 일축했다.

박수받으며 퇴장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박수받으며 퇴장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을 마친 뒤 박수를 받으며 퇴장하고 있다. jeong@yna.co.kr

rao@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