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지침 어기고 동료 등과 골프·식사한 경찰관 확진(종합)

방역지침 어기고 동료 등과 골프·식사한 경찰관 확진(종합)

연합뉴스 2021-04-08 19:59:43

(용인=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찰관이 방역지침을 어기고 동료 등과 골프를 치고 식사를 하는 등 사적 모임을 가진 뒤 확진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관내 한 지구대 소속 A 경위는 지난달 31일 오전 동료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께 진단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은 뒤에는 코로나19 관련 경찰 방역지침에 따라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택에서 대기해야 한다.

하지만 A 경위는 검사를 마치자마자 지침을 어기고 같은 지구대 동료 경찰관 및 지인들과 용인시 소재 골프장에서 골프를 했다.

이후 오후 7시께까지 수원시 한 음식점에서 다른 관서 소속 경찰관 1명, 지인 2명 등 3명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A 경위는 이날 오후 6시 55분께 방역당국으로부터 문자로 2주간(3월 31일∼4월 13일) 자가격리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검사 다음 날인 이달 1일 A 경위는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A 경위와 모임을 가진 경찰관과 지인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A 경위에 대한 징계와 형사 처벌을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안성경찰서 관내 한 파출소 경위가 경찰 내부지침에 따른 자가격리 기간에 2차례에 걸쳐 근무지가 다른 동료를 한 명씩 집으로 불러 점심 식사를 함께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 활동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개인의 일탈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sol@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