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전 석패' 콜린 벨 女축구대표팀 감독 "이제 전반 끝났을 뿐"

'중국전 석패' 콜린 벨 女축구대표팀 감독 "이제 전반 끝났을 뿐"

이데일리 2021-04-08 19:25:04

8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 1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한국 국가대표팀 콜린 벨 감독이 작전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콜린 벨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이 플레이오프 1차전 패배에도 불구, 도쿄행 목표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예선 최종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2로 패했다.

플레이오프는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진다. 한국으로선 안방에서 열리는 1차전을 무조건 이기고 원정 2차전을 맞이하는 것이 가장 바라는 시나리오였다. 하지만 홈 1차전에서 패하면서 오는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2골 차 이상 이겨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몰렸다.

벨 감독은 경기 후 비대면으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아직 완전히 끝난 게 아니라 이제 전반전이 끝난 것이다”며 “중국으로 가서 잘 회복하고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핑계를 대고 싶지 않다. 아직 2차전이 남았다”며 “‘도쿄에 호텔방을 예약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을 중국에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벨 감독은 이날 패인에 대해 경기 감각 문제를 꼽았다. 그는 “선수들이 1년간 같이 경기한 적이 없다 보니 녹슨 부분이 없지 않았다”며 “중국에 내준 두 골은 우리가 준 거나 다름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가 지배하는 경기를 했는데, 그래서 페널티킥 실점은 더 아쉽다”며 “후반전엔 페널티킥 외에 중국의 위협적인 장면이 자주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실점 장면에 대해선 “첫 번째는 확실하게 걷어내지 못했고, 두 번째는 무리한 도전이었다”며 “이 정도 수준의 경기에선 나오면 안 되는 실수들이었다”고 아쉬워했다.

벨 감독은 “상대의 강한 피지컬은 오늘 경험한 만큼 이에 대응하려면 빠른 판단과 적극적인 움직임이 필요하다”며 “1차전 분석을 통해 보완할 점과 중국의 약점을 더 세밀하게 파악하겠다”고 강조했다.

벨 감독은 대표팀 수비의 핵심이자 주장인 김혜리(현대제철)의 결장에 대한 아쉬움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지난주 연습 경기를 하다가 다쳤다”며 “최대한 빨리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지만, 2차전까지는 어려워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을 이긴 중국의 자슈취안 감독은 “원정경기의 부담감이 컸지만, 만족스러운 경기였다”며 “2차전은 더 잘 준비해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자슈치안 감독은 “선제골 이후 긴장이 살짝 풀렸는지 바로 실점했는데, 동등한 레벨 간의 팀 경기에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다음 경기 땐 집중력을 더 갖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국이 많은 발전을 한 것 같아 좋은 인상을 받았고 모든 면에서 강팀이 됐다”며 “아시아 어느 팀과 붙어도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 생각한다”는 덕담도 빼놓지 않았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