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경X현장] 2차전 필승 다짐한 벨 감독 “중국, 도쿄에 호텔 예약 아직 안해도 된다”

[스경X현장] 2차전 필승 다짐한 벨 감독 “중국, 도쿄에 호텔 예약 아직 안해도 된다”

스포츠경향 2021-04-08 18:49:00

“중국쪽에 얘기해주고 싶다. 아직 도쿄에 호텔 예약을 안해도 된다.”

홈에서 아쉬운 패배를 당했지만, 콜린 벨 한국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은 아직 승부는 끝나지 않았다며 2차전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벨 감독은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중국과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1-2로 패한 뒤 비대면 화상 기자회견에서 “1차전을 잘 분석하겠다. 1-1로 비길 수 있었는데 아쉽다”며 “중국은 피지컬적으로 강한 팀이었다. 2골은 우리가 준거나 다름없었다. 그래도 후반에는 페널티킥을 제외하면 위협적인 장면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날 지소연(첼시 위민)을 제로톱에 두는 전술을 들고 나왔다. 지소연은 강채림(인천현대제철)의 동점골을 만든 패스를 기록하는 등 분전했지만 전반적으로 만족스럽지 못했다. 벨 감독은 “지소연을 제로톱으로 두면서 중앙에서 수적 우위를 가져가길 원했는데 전반에는 스트라이커로 나선 강채림과 추효주(수원도시공사)가 너무 낮은 위치에 있었던 것 같다”며 “(코로나19로) 우리가 1년 동안 대표팀에서 모여 경기한 적이 없어 미숙한 부분이 없지 않았다. 그래도 이 전술로 골까지 넣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가 통제하고 지배하는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1차전을 내준 한국은 오는 13일 열리는 원정 2차전에서 2골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하는 불리한 상황에 놓였다. 하지만 벨 감독은 아직 승부는 끝나지 않았다며 2차전 필승을 다짐했다. 벨 감독은 “1년동안 같이 경기를 못했는데, 오늘 부족했던 부분들은 경기를 뛰면서 느끼고 체감해야 한다. 중국 선수들이 피지컬적으로 강해서 우리가 판단을 빠르게 내려야 한다”며 “오늘 패한 것에 핑계는 대고 싶지 않다. 아직 2차전이 남았고, 중국측에 벌써부터 도쿄에 호텔 예약을 안해도 된다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고양 |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