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컵 탐나네’ KBL 플레이오프 10일부터 시작

‘우승컵 탐나네’ KBL 플레이오프 10일부터 시작

데일리안 2021-04-08 16:59:00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 뉴시스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 뉴시스

2020-2021시즌 현대모비스 프로농구의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기 위한 6개팀 감독들이 출사표를 던졌다.


8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는 ‘봄 농구’에 출전한 6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우승의 열망을 한껏 드러냈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는 10일 4위 고양 오리온과 5위 인천 전자랜드의 6강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로 시작되며 이튿날에는 3위 안양 KGC-6위 부산 KT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맞대결의 승자는 4강 플레이오프에 올라 각각 1위 전주 KCC, 2위 울산 모비스를 만나고, 다시 승자를 가려 5월 3일부터 7전 4선승제 챔피언 결정전에 돌입한다.


정규 시즌 1위에 오른 전주 KCC 전창진 감독은 “오랜만의 플레이오프라 긴장된다. 그러면서 재미도 있을 것”이라며 “6강에서 먼저 맞붙는 오리온과 전자랜드가 꼭 5차전까지 가 좋은 경기력으로 올라오면 좋겠다”고 여유를 보였다. 전창진 감독의 플레이오프는 부산 KT 시절이던 2013-14시즌 이후 7년 만이다.


2위로 4강에 오른 울산 현대모비스의 유재학 감독은 "새로운 선수들이 팀에 잘 적응하고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것이 시즌 전 목표였다"며 "잘 하다 보니 2위까지 올라왔다. 그래서 욕심이 좀 난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재학 감독은 KBL 통산 최다인 6번의 파이널 우승 경험을 지니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