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교통사고 조사 종결...사고 원인은 '과속'

우즈 교통사고 조사 종결...사고 원인은 '과속'

엑스포츠뉴스 2021-04-08 15:57:38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교통사고 원인이 공개됐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보안관 앨릭스 비야누에바는 8일(한국시각) 지난 2월 발생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을 공개하고 수사 종결을 발표했다. 

우즈는 지난 2월 23일 LA 인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 내리막길 구간에서 현대의 제네시스 GV80을 주행하던 중 차량 전복 사고를 냈다. 우즈의 차량은 몇 백 피트 전에 중앙 분리대를 지나와 나무를 부딪히고 수차례 굴러 도로 아래 절벽으로 떨어졌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이번 차량 충돌의 주요 요인은 도로 상황과 맞지 않은 위험한 스피드로 주행한 것이고 커브길 주행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즈의 차량은 당시 최대 시속 87마일(약 140km/h)까지 속도를 냈고 나무를 들이받을 때 속도는 시속 75마일(약 120km/h)였다"고 말했다. 사고가 난 도로의 제한 속도는 시속 45마일(약 72km/h)였다.

LA 보안관 사무소장인 제임스 파워스는 "차량 블랙박스 데이터를 확인하니 우즈는 사고 중에 가속페달과 브레이크 페달을 혼동했다. 차를 통제하는 과정에서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운전 중에 패닉에 빠지거나 갑작스러운 방해를 받으면 처음에 드는 생각은 브레이크를 세게 밟는 것이다. 우즈도 그러려고 했던 것으로 보이나 가속페달을 밟았다"고 말했다. 

한편 우즈는 8일 새벽, SNS를 통해 사고 후 첫 입장을 밝혔다. 

우즈는 "최근 며칠 간, 난 LA 보안관 사무소로부터 지난 2월 23일 일어난 사고와 관련된 조사가 마무리됐다고 연락을 받았다. 나를 도와준 착한 사마리아인들과 911을 불러준 분들에게 매우 감사드린다. 또한 LA보안관 사무소 직원들과 LA 소방관들, 특별히 나를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시켜준 분들에게 더욱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우즈는 이어 "난 내 회복과 가족들에게 집중할 것이다. 그리고 아주 어려운 상호아 속에서 내게 과분한 지지와 용기를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