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울어선 안돼, 내년 정권재창출로 민주주의 지켜야”

박영선 “울어선 안돼, 내년 정권재창출로 민주주의 지켜야”

이데일리 2021-04-08 15:17:02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4·7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패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8일 “민주당이 더 큰 품으로 정권재창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송3사 출구조사에서 참패한 것으로 예측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7일 밤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안국빌딩에서 열린 박영선 선거캠프 해단식에서 “지금 이순간 가장 중요한 것은 쟁권재창출이며 그래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 패배 이유로 “후보가 부족해서이며 이 자리에 계시는 분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셨다”며 “선거에서 부족함을 많이 느꼈으며 순간순간 반성했다”고 했다.

그는 열린우리당이 참패했던 2006년 지방선거와 2007년 대선을 떠올리며 “당시 기억이 아프게 남아 있어서 초선의원들이 열심히 해주셨다. 그래서 어제도 ‘울지 말자’고 ‘단단해지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당선된)2007년 대선은 생각하고 싶지 않으나 내년 대선이 똑 닮았다”며 “우리 후손을 위해 내년에 2007년과 같은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울고 싶지만 울어서는 안되며 앞으로 해야할 일이 많다. 거짓에 무릎을 꿇을 수는 없지 않나”라며 “울지 않으려 마음을 다 잡았다. 여러분도 그렇게 해주고 (대선에서 승리해)내년 3월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다짐했다.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2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2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