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형편 비관해 아내·두 자녀 살해 40대 가장 1심 징역 15년

가정형편 비관해 아내·두 자녀 살해 40대 가장 1심 징역 15년

연합뉴스 2021-04-08 14:37:04

재판부 "형편 어려워 아내와 고심 끝 범행…죄책감 속에 살 것"

남성 재판 선고(PG) 남성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가정 형편을 비관해 아내와 두 자녀를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김현덕 부장판사)는 8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배우자와 자녀를 살해한 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고 이는 증거로써도 유죄로 인정된다"며 "특히 이런 피해자들은 아무런 잘못 없이 세상을 등져야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족 모두가 삶을 마감해야 할 정도로 어려운 형편 속에 있던 피고인은 아내와 오랜 고심 끝에 이런 범행을 했다"며 "피고인 또한 어린 자녀들의 삶을 앗아야만 했던 부모로서 평생 죄책감 속에 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배우자의 부모가 피고인의 선처를 바라고 있는 점, 피고인이 범행에 이르는 과정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는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6일 오후 5시 33분께 전북 익산시 모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내(43)와 중학생 아들(14), 초등학생 딸(10)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역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가 출혈이 심하고 맥박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으나 치료 후 건강을 회복했다.

그는 수사기관에서 "채무 때문에 사는 게 힘들어서 그랬다"며 "아내와 같이 아이들을 먼저 보내고 이후 아내를 죽였다"고 진술했다.

doo@yna.co.kr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4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4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