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종교단체 "'고립과 압박'→'대화와 관여' 대북정책 전환" 촉구

美종교단체 "'고립과 압박'→'대화와 관여' 대북정책 전환" 촉구

연합뉴스 2021-04-08 13:46:30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종전선언·단계별 비핵화 등 요청

"바이든 외교 첫 시험대는 북한…출범 초기 도발 가능성" (CG) "바이든 외교 첫 시험대는 북한…출범 초기 도발 가능성"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미국 종교단체가 조 바이든 대통령에 '고립과 최대 압박(isolation and maximum pressure)'이라는 기존 대북 전략을 '대화와 관여(dialogue and engagement)'로 전환해 북미 관계 진전을 이뤄낼 것을 촉구했다.

8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에 따르면 미국 친우회와 DC감리교회, 천주교 메리놀회 국제국, 미국 정토회, 성 요한 성공회 성당 등 10여 개 현지 종교단체들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이같이 요청했다.

이어 "미국 정부가 종교 단체 등이 북한의 취약계층을 위한 인도주의적 지원에 나설 수 있도록 전향적인 조처를 할 것을 촉구한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대북 정책 검토 시 최우선으로 고려할 5개 사항을 제시했다.

5개 요청 사항은 ▲ 한국전쟁 종전선언 ▲ 점진적이고 단계별 조치가 뒤따르는 비핵화 ▲ 인도주의적 요구에 응할 수 있는 신뢰구축조치 지원 ▲ 외교적 해결 우선 ▲ 한국의 관여 노력을 저해하는 일방적 조치 회피다.

이들 단체는 "북한과의 지속적인 대화와 교류가 의미 있는 변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희망으로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에 재차 우리의 지지를 보낸다"며 "적개심과 고립에 근거한 정책 실패를 교훈 삼아 위의 원칙들을 포용하는 것이 우리를 성공으로 이끌 것임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지속해서 증진하기를 기대하며 미국의 건설적인 대북 정책을 위해 우리들의 지지와 노력을 더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바랐다.

eddie@yna.co.kr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