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매직유랑단' 송가인 "무명시절 반지하서 꼽등이, 쥐와 살아"

'트롯매직유랑단' 송가인 "무명시절 반지하서 꼽등이, 쥐와 살아"

스포츠서울 2021-04-08 07:10:01

송가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무명 시절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트롯매직유랑단-나는 트로트가 좋아요’ 특집에서는 무명 시절 기억을 떠올린 송가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강은 무명 시절 1평 남짓한 옷방에서 짐도 풀지 못한 채 살았던 과거를 밝혔다. 이에 송가인은 “나는 더 한 곳에 살았다. 여기 있는 사람 중 고생 안 한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반지하에서 꼽등이, 쥐와 함께 살았던 기억을 떠올렸다.

송가인 또 무명 시절 서러웠던 기억에 관해 “너는 얼굴도 안되고 몸매도 안되고 노래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고백했다.
purin@sportsseoul.com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