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조아연, 최혜진·유해란과 우승 경쟁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디펜딩 챔피언 조아연, 최혜진·유해란과 우승 경쟁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MK스포츠 2021-04-07 14:22:09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2021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정규투어가 오는 8일부터 나흘 동안 롯데스카이힐CC 제주(파72·6370야드)에서 치러지는 제13회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으로 개막한다. 이번 대회에는 우승 1억2600만 원 등 총상금 7억 원이 걸려있다.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대회를 열지 못했기에 2년 만에 개최다. 디펜딩 챔피언 조아연(21·동부건설)이 ‘아무도 타이틀을 방어하지 못했고 다승자도 없는’ 대회 역사를 깰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조아연이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역사를 새로 쓰려면 KLPGA 대상 3연패에 빛나는 최혜진(22·롯데), 제주도에서 강한 유해란(20·SK네트웍스)과 경쟁이 불가피하다.

“디펜딩 챔피언으로 참가하는 대회가 처음이라 많이 떨린다”고 밝힌 조아연은 “우승을 목표로 경기에 임하겠다. 자신 있던 아이언 샷이 잘 안돼서 작년에는 성적이 좋지 않았다. 아이언샷 위주로 연습을 열심히 했다”며 좋은 결과를 다짐했다.

조아연은 2019시즌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우승 기세를 몰아 OK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도 제패, KLPGA투어 신인왕에 오른 좋은 기억이 있다.

최혜진은 2020시즌 3년 연속 KLPGA 대상을 받았으나 우승은 1번에 그쳤다. “작년 꾸준한 성적을 냈지만 아쉬운 부분이 있어 쉬는 동안 쇼트게임 준비를 많이 했다. 체력 훈련도 정말 열심히 했다. 부담을 버리고 최선을 다하면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개막전 각오를 밝혔다.

유해란은 KLPGA투어 통산 2승을 모두 제주도에서 거뒀다. “이번에도 느낌이 좋다. 컨디션만 따라준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며 ‘3시즌 연속 제주도 우승’을 노릴 뜻을 분명히 했다. chanyu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