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이 "前남편, 임신 6개월 때 폭행…집에 감시용 CCTV만 20대"[엑's 차이나]

황이 "前남편, 임신 6개월 때 폭행…집에 감시용 CCTV만 20대"[엑's 차이나]

엑스포츠뉴스 2021-04-06 10:50:54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중국 배우 황이(황혁)가 가정폭력 피해를 고백했다. 

황이는 최근 예능 프로그램 '평연재심동'에 출연해 전 남편의 폭행에 대해 밝혔다. 

황이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실패한 결혼에 대해 이야기하며 "가장 첫 폭행은 임신 6개월 때"라고 밝혔다.

특히 황이는 전 남편이 가정폭행범일 뿐만 아니라 자신을 감시하고 통제하려고 했다고도 전했다. 황이는 "전 남편은 내 생활을 감시하기 위해 집 모든 각도에 20여대의 CCTV를 설치했다. 모든 카메라가 은밀하게 설치됐었는데, 우연히 서랍을 열었을 때 처음 하나를 발견하게 됐다"고도 이야기했다.

처음 폭력을 당한 뒤 용서를 빌던 전 남편은 무수히 이어진 다음 폭행에서는 자신이 했던 약속을 무참히 깨고 잊어버렸다고.

황이는 "이혼을 결심했지만 이혼 역시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도 말했다.


황이는 이혼을 위해 인터넷을 활용해 자신의 가정폭력 피해를 공개했다.

전 남편에게 맞아서 움푹 들어간 이마의 사진을 공개한 황이였지만, 전 남편은 황이가 유리를 깨서 생긴 상처라고 변명하기도 했다.

이에 분개한 황이는 전 남편이 폭행 후 작성한 친필 반성문을 게재했는데, 해당 반성문에는 "이후에는 절대 폭행을 하지 않겠다"고 적혀 있었다. 

이후 전 남편과 이혼한 황이는 딸의 양육권을 가져오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했다고.

한편 황이는 영화 '와호장룡' 유수련 역, '염문3' 염문 부인 역, '절청풍운2', '월광보합' 등에 출연하며 이름과 얼굴을 알렸으며 영국과 중국의 합작영화 '레전더리: 툼 오브 더 드래곤'에도 출연한 바 있다. 이혼 후 활발하게 활동을 전개 중이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황이 웨이보

댓글 3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