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패션, 코로나19 파고 넘어 해외진출 성과 이뤄 글로벌 쇼룸 ‘더 셀렉츠’ F/W 2021 성공적 마무리

K-패션, 코로나19 파고 넘어 해외진출 성과 이뤄 글로벌 쇼룸 ‘더 셀렉츠’ F/W 2021 성공적 마무리

스타트업엔 2021-04-06 10:35:16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글로벌 쇼룸 ‘더 셀렉츠(The Selects)’를 통한 F/W 2021 시즌 해외 수주활동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더 셀렉츠(The Selects)’는 해외 현지 바이어를 대상으로 국내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를 알리고, 비즈니스 판로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뉴욕 소호에 오프라인 쇼룸 형태로 운영해왔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비즈니스 전개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지난해부터 디지털 쇼룸으로 전환, 온·오프라인 세일즈를 동시 전개하는 등 적극적으로 패션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더 셀렉츠’, 디지털 쇼룸을 적극 활용한 세일즈 캠페인과 현지홍보 강화…글로벌 패션시장에 문 두드려

이번 F/W 2021 시즌에는 ‘더 셀렉츠(The Selects)’에 신규 입점한 ▲잉크(EENK) ▲분더캄머(WNDERKAMMER) ▲아이아이(EYEYE) ▲한킴(HANKIM) ▲베르소(VERSO) ▲유저(YOUSER) ▲시지엔이(C-ZANNE E) ▲더스튜디오케이(The Studio K) ▲늘(NEUL) 총 9개 브랜드와 함께 K-패션만의 개성을 선보이며, 글로벌 패션시장에 문을 두드렸다.

올해는 ‘더 셀렉츠(The Selects)’의 거점을 뉴욕과 파리 두 곳으로 넓혀 패션위크 기간에 집중적으로 세일즈 캠페인을 진행했다. 특히 이들 브랜드를 콘진원 자체 플랫폼인 ‘더 셀렉츠 마켓(theselectsmarket.com)’과 온라인 B2B 플랫폼 ‘르 뉴 블랙(Le New Black)’으로의 입점을 지원하고, 핵심 바이어 네트워크 제공 및 컨설팅을 강화해 실질 매출실적이 전년도 동일시즌 대비 약 2배 가량 증가한 23만 달러의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입점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기 위한 광고 캠페인과 현지 홍보를 다각화해 주목받았다. 지난 2월 뉴욕패션위크 기간에는 모델 샤샤 루스(Sasha Luss)와 박희정을 기용, 입점 브랜드들의 컬렉션을 공개하는 광고 캠페인을 뉴욕 타임스퀘어 톰슨로이터와 나스닥 전광판을 통해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3월 파리패션위크 기간 중 브랜드별 캠페인 컷을 활용한 현지 옥외광고(와일드 포스팅)로 현지 패션 관계자들과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더 셀렉츠(The Selects)’ 입점 브랜드 홍보를 위해 지난 3월 파리패션위크 기간 중 브랜드별 캠페인 컷을 활용한 현지 옥외광고(와일드 포스팅)를 진행했다.

◇버추얼 쇼룸, 글로벌 PR 쇼케이스로 후속 세일즈 이어가…입점 브랜드 적극 지원

콘진원은 국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후속 세일즈와 입점 브랜드 홍보를 이어가고자 지난 3월 서울에 버추얼 쇼룸을 마련하고, 글로벌 PR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버추얼 쇼룸에서는 화상 시스템을 통해 입점 브랜드별 F/W 2021 컬렉션 피칭과 미주, 유럽, 중동, 아시아 등 글로벌 바이어들과의 세일즈 미팅이 이루어졌다. 분더샵, 갤러리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등 국내 리테일러들은 오프라인 쇼룸에 직접 방문해 브랜드별 입점 논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글로벌 PR 쇼케이스에는 국내·외 패션 관계자 및 인플루언서 등 초청, 입점 브랜드의 F/W 2021 컬렉션 전시와 리뷰를 진행했다. 또한, 입점 브랜드 F/W 2021 컬렉션 의류를 네이버 디자이너윈도와 연계해 쇼핑라이브로 송출, 상품을 판매했으며 총 9만 7천 건의 뷰 수를 달성하는 등 국내에서도 이들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적극 나섰다.

지난 3월 마련된 버추얼 쇼룸에서 관계자들이 화상 시스템을 통해 ‘더 셀렉츠(The Selects)’ 입점 브랜드의 F/W 2021 컬렉션 피칭과 세일즈 미팅을 진행했다.

콘진원 대중문화본부 이현주 본부장은 “코로나19로 해외 오프라인 세일즈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패션 비즈니스 플랫폼으로서 더 셀렉츠의 역량을 강화해 해외진출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국내 우수 패션 디자이너와 브랜드가 세계로 뻗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K-패션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전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