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구단주 도발에 롯데 허문회 감독 "고수는 말이 없는 법" 일침[백스톱]

정용진 구단주 도발에 롯데 허문회 감독 "고수는 말이 없는 법" 일침[백스톱]

스포츠서울 2021-04-03 13:23:01

[포토] 훈련 지켜보는 허문회 감독
롯데 허문회 감독이 선수들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문학=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고수는 말이 없는 법이죠.”

롯데 허문회 감독이 유통전쟁을 선언한 SSG의 뼈를 때렸다. 허 감독은 SSG랜더스 정용진 구단주의 잇단 도발에 “고수는 말이 없는 법이다. 우리는 9개구단 모두에게 이기고 싶다”는 말로 응수했다.

허 감독은 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SSG와 2021 KBO리그 정규시즌 개막전이 비로 취소된 뒤 “비가 안오기를 기도했다. 시즌 준비가 너무 잘 돼 기대가 컸기 때문”이라며 “사람 일이 생각한대로만 되면 얼마나 편하겠는가. 한 번도 생각한대로 된적이 없었던 것 같다. 특히 감독이 된 이후 더 그렇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는 유통대전을 선언한 신세계그룹의 KBO리그 첫 경기이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롯데그룹도 유통업계로는 국내 최고를 자랑하기 때문에 야구단을 통한 대리전이 성사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그럴만한 게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은 구단 창단식을 앞두고 “롯데가 본업과 야구단을 제대로 연계시키지 못하는 것 같다. 우리가 어떻게 하는지 두고보라. 롯데가 쫓아오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도발(?)했다. 야구계에서는 구단주가 직접 라이벌 구도를 만들어 얘깃거리를 쏟아내는 현상에 반색하고 있다. 정 부회장도 “의도한 도발”이라며 KBO리그에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겠다는 공세를 이어갔다.
[포토] 정용진 구단주, SSG의 첫 발을 내딥니다!
SSG 랜더스의 정용진 구단주가 30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구단 창단식에 참석해 축하를 하고있다.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허 감독은 “우리가 계속 이겼기 때문에 도발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재계서열에서만 봐도 5위에 올라있는 롯데그룹이 12위로 밀린 신세계를 압도한다. 당장 지난해 성적만 놓고봐도 롯데가 71승을 따내 51승에 그친 SK에 크게 앞섰다. 허 감독은 “신세계가 우리한테 이긴적이 없으니 우리를 타깃으로 놓은게 아니겠는가. 고수는 말이 없는 법이다. 나는 신세계뿐만 아니라 9개구단 모두에 승리를 거두고 싶다”며 껄껄웃었다.

세상사 마음먹은대로 되지 않는다고 밝힌 허 감독은 “(9개구단에 모두 이기고 싶다는) 말을 하고 보니 나 역시 고수는 아닌것 같다”며 “그래도 많이 이기고 싶은게 솔직한 심정”이라는 말로 올시즌 SSG와 상대전적뿐만 아니라 팀 성적에도 커다란 자신감을 드러냈다.
zzang@sportsseoul.com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