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오세훈 "공약 욕심 감당못해"vs 나경원"남탓정치 미래 없어"(종합)

오세훈 "공약 욕심 감당못해"vs 나경원"남탓정치 미래 없어"(종합)

이데일리 2021-02-24 00:00:00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유력주자인 오세훈 후보와 나경원 후보가 마지막 맞수 토론에서도 설전을 벌였다. 오 후보는 나 후보에게 “공약 욕심을 많이 내는 바람에 감당을 못하고 있다”며 깎아내렸다. 나 후보는 오 후보에게 “남 탓하는 정치로는 미래가 없다”며 정치 철학을 꼬집었다. 두 사람은 공약검증을 두고도 날카로운 신경전을 연출하며 무대의 분위기를 한층 끌어 올렸다

나경원(오른쪽), 오세훈(왼쪽)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 시작에 앞서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무대의 하이라이트는 오 후보와 나 후보의 토론이었다. 여론조사 상위권을 차지한 후보군인 만큼 국민의힘의 최종 후보들의 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이들은 주변의 기대에 부응하듯 초반부터 공방을 벌이며 긴장감을 유발했다.

오 후보가 나 후보에게 “1년짜리 선거에서 현금 나눠주는 정책이나 복지정책이 실현 가능한 게 있나”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에 나 후보는 ‘숨통트임론(숨트론)’을 꼽았다. 숨트론은 서울시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저금리 장기대출로, 신용보증재단에서 1인당 최대 5000만원을 대출받아 3년 거치로 5년간 상환하고 연간 이자율은 1%대를 적용하는 공약이다.

오 후보는 “작년에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돼 꼬리표가 붙어 내려온 예산이 5조원 정도인데 어떻게 숨트론으로 대출을 보전하냐”고 지적하자 나 후보는 “예산을 다이어트하고 추경에서 깎을 건 깎겠다”고 응수했다. 여기서 오 후보는 전직 서울시장 출신의 면모를 뽐냈다. 그는 “서울시장이 쓸 수 있는 예산이 수천억원에 불과하다”며 불가능한 공약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 후보가 2조원의 기금으로도 실행할 수 있다고 하자 “단언컨대 2조원을 만들지 못한다”며 평가절하 했다.

격론은 오 후보의 ‘안심소득’ 공약 검증으로 이어졌다. 나 후보는 서울시의 안심소득을 위해 필요한 예산만 12조원이라며 코로나19 시기에 적절한 공약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 시국에 복지예산을 조정해서 안심소득을 할거냐”고 지적했다.

오 후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일자리가 줄어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며 “핀란드나 독일은 왜 (기본소득) 실험을 하느냐. 전 세계 모든 나라가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시범적으로 시행하는 200가구면 수십억원이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부동산 공약을 두고도 대립각을 세웠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핵심이 부동산 시장인만큼 두 사람의 신경전도 한층 날카로웠다. 나 후보는 오 후보의 민간토지임차형 공공임대주택과 관련해 “안 쓰이는 토지를 이용한다고 했는데, 그럼 외진 곳이다. 집을 지어도 실질적으로 주거하기 불편한 곳”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토지임대로 수십년간 재산권 사용에 제한이 수반되는 만큼 토지임대 자체의 가능성도 낮다고 따졌다. 심지어 “문재인 정부의 2·4 부동산 대책과 차이점이 없다”며 현 정권과 오 후보를 연결짓기도 했다.

오 후보는 “일본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한국형으로 만든 것”이라며 “당장 하지는 못한다. 장래를 보고 입법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땅을 빌려주면 상속세와 증여세, 재산세 등 세제혜택을 부과하고 임대료는 임차료로 지급할 계획”이라며 “제 공약의 특징은 재원이 들어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후보는 토론 막바지에 이르러 “오 후보가 제게 총선패배의 책임을 물었다. 총선패배에는 여러 이유가 있다. 저도 반성한다”면서도 “그런데 오 후보는 지난번 총선 패배의 원인을 중국동포 등 남 탓으로 돌렸다. 남 탓하는 정치로는 더 이상 미래가 없다”며 일침을 가했다.

한편, 토론회 직후 국민의힘 당원와 시민 1000명으로 구성된 ‘토론평가단’의 ARS 투표 결과 나 후보가 승리한 것으로 나왔다.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