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옥택연의 속도

옥택연의 속도

싱글즈 2021-02-23 19:00:00

옥택연의 속도

자신만의 속도로 자유롭게 유영하는 옥택연의 시간은 하루하루 탄탄하게 채워지고 있다.

재킷 노앙, 팬츠 네이비 by 비욘드 클로젯, 스니커즈 메종 키츠네 by 비이커, 티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요즘 드라마 <빈센조> 촬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이후 1년 만의 작품인데 그동안 어떻게 지냈나?
1년간의 공백이라 하지만 일은 계속 하고 있었다. 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가 끝나고 영화 <한산> 촬영이 진행되었는데 바로 또 <빈센조> 촬영을 시작했다. 중간에 잠시 쉬며 호흡을 고르기도 했지만 대체로 바쁘게 지냈다.
곧 드라마 <빈센조> 가 방영된다. 지난 몇 달간 촬영한 결과가 공개되는데 지금 기분은 어떤가?
예전과 비교해 촬영 분위기가 많이 바뀐 덕분에 조금 더 긴장되는 것 같다. 전에는 거의 생방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몇 회 못 찍고 바로 방영이 되었다면 <빈센조> 는 오랜 기간 촬영하고 있어서 그런지 긴장이 된다. 설렘도 크고. 기대 반 설렘 반이라는 말을 하는데, 개인적으론 반보다 더 많은 느낌이랄까.
극중 장준우는 ‘천진난만한 미소를 지닌 상남자, 엉뚱하고 허술한 반전 매력의 소유자’라고 캐릭터를 소개한다. 그동안 우리가 알던 옥택연과 별반 다르지 않다. 혹 다른 모습도 있는 건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이건 내가 해야겠는데?’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준우라는 캐릭터와 실제 내 모습 사이에 싱크로율이 굉장히 높았다. 첫 장면 역시 평소 애용하는 전동 퀵보드를 타고 등장하는데, 누가 내 삶에 몰래카메라를 숨겨놓았나 싶을 정도였다(웃음). 그런데 극 후반으로 갈수록 준우의 어리바리한 모습 외에 다른 모습도 보여져서 연기할 때 많이 신경 쓰고 있다.

재킷 돌체앤가바나 by 육스, 셔츠 JW앤더슨 by 한스타일닷컴, 티셔츠, 쇼츠 모두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누구나 끊임없이 자신의 일에 대해 고민한다. 그럼에도 배우의 길을 걷는 것에 확신이 든 건 언제였나?
<참 좋은 시절> 이라는 드라마를 할 때 인 것 같다. 어느 날 한 신을 찍고 나서 작가님이 잘했다고 칭찬해주신 적이 있다. 사실 촬영하면서도 ‘이 정도면 나 괜찮게 하는 것 같은데?’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정말로 칭찬을 들으니 긴장이 풀리면서 몸살이나 호되게 아팠던 기억이 있다. 그전까진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일이었는데 이게 연기의 매력인가 하는 생각을 처음으로 했던 것 같다.
그럼 배우로 살면서 느끼는 가장 큰 즐거움은 뭔가?
매번 다른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사람들의 편견을 깰 수 있다는 것. 그게 가장 큰 재미인 것 같다.
그나저나 지난 연말에 진행된 라이브에서 2PM 컴백을 예고했었다. 준비는 잘되고 있나?
준비는 하고 있는데 올해가 될지는 아직 미정이다(웃음). 계획은 하고 있지만 여러 상황이 겹친 상태라 정리가 우선일 듯하다. 올해 컴백하면 2016년 이후 5년 만의 앨범인데 개인적으로 보여주고 싶은 모습이 있다면. 멤버들 모두 작곡을 하다 보니 각자 생각하는 게 다르더라. 어떤 음악을 앨범 타이틀로 정해야 할지, 방향성을 정하는 것부터 쉽지 않다. 곡만 정해지면 일사천리로 진행될 텐데 아직 멤버들끼리 합을 맞추지도 못했다. 최근 1차 취합에 실패했거든(웃음). 컴백은 멤버들 역시 무척 기다리는 일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 같다.
2PM 하면 원조 짐승돌이지 않나. 그때 그 모습을 기대해도 될까?
많은 분들이 그렇게 기억해주시지만 시간이 흐르는 동안 멤버들 역시 계속 성장한 만큼 변화가 필요하지 않을까. 20대 초반이었던 멤버들이 30대 중반이 되었으니 2PM의 색 역시 달라져야겠지.

재킷 토즈, 셔츠 준지, 팬츠 바레나 by 비이커, 더비 슈즈 프라다, 뉴스보이캡 베루툼, 레드 타이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오랜 시간 가수이자 배우로 살았다.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도전을 꿈꾼다면.
아이디어는 항상 있는 것 같다. 이런 것도 해보고 싶고, 저런 것도 하고 싶다는 생각은 늘 하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여유를 가지면서 할 수 있는 것들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그 템포에 맞춰 살아보려고 한다. 20대에는 굉장히 바쁘게 활동하면서 시간이 너무 빠르게 지나갔는데 이제는 내가 가질 수 있는, 그리고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나만의 템포를 찾아보려고 한다.
최근 들어 생긴 가장 큰 욕심은 뭔가?
일을 제외하고는 진짜 도전해보고 싶은 것들을 찾아가고 있다. 그중 하나가 요리일 수도 있고. 새로운 기계 등을 만들거나 조립하는 것도 해보고 싶다.
2021년도 어느덧 두 달이 지났다. 올해 막연하게 세운 계획은 무엇인가?
특별하진 않아도 일적으로는 어느 정도 계획이 잡혀 있는데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일단은 코로나19가 빨리 끝나길 바랄 뿐이다. 2PM 앨범 작업도 순탄하게 진행되고, 곧 방영되는 <빈센조> 도 무사히 잘 끝냈으면 좋겠다.

더 자세한 인터뷰는 <싱글즈 3월호> 에서 확인하세요!
싱글즈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