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아이오닉 5 공개①] 아이오닉 브랜드 1호 "포니, 45년 만에 EV로 부활"

[아이오닉 5 공개①] 아이오닉 브랜드 1호 "포니, 45년 만에 EV로 부활"

더팩트 2021-02-23 16:00:00

현대자동차 차량아키텍처개발센터 파예즈 라만 전무, 현대자동차 상품본부장 김흥수 전무,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 현대자동차크리에이티브웍스실장 지성원 상무, 현대자동차 장재훈 사장(왼쪽부터)이 23일 열린 아이오닉 5 글로벌 최초 공개 행서에서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현대차 "아이오닉 5, 45년간의 브랜드 디자인 존경 담았다"

[더팩트 | 서재근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의 순수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1호 모델 '아이오닉 5'가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는 23일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 글로벌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아이오닉 5는 △독창적이고 미래적인 디자인 △다목적을 위해 혁신적으로 설계된 넓은 실내 공간 △환경 친화적인 소재와 색상 △전용 전기차만의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충돌 안전성 △편리하고 효율적인 급속 충전 시스템 △무빙 에너지 시스템 개념의 V2L(Vehicle To Load)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 등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디자인 부분을 살펴보면, 먼저 외부는 지난 1974년 처음 공개된 '포니'로 시작된 현대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토대로 과거에서 현재와 미래로 연결되는 시간을 초월한 디자인을 구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디자인 핵심 요소로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파라메트릭 픽셀'을 꼽았다.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융합, 고객에게 미래 모빌리티가 선사할 창의성과 즐거움,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전면은 좌우로 길게 뻗은 전조등과 현대차 최초로 상단부 전체를 감싸는 크램쉘 후드를 적용해 면과 면이 만나 선으로 나뉘는 파팅 라인을 최소화했다. 측면은 포니를 연상하게 하는 실루엣을 바탕으로 곧게 뻗은 캐릭터 라인과 동급 최장인 3000mm의 축간거리, 현대차 전기차 최대 직경인 20인 치 휠을 통해 안정감 있는 비율을 구현했다.

아울러 카메라와 모니터 시스템이 연결된 디지털 사이드미러(내수 전용)와 스마트키를 가지고 다가가면 도어 손잡이가 자동으로 나왔다가 들어가는 오토 플러시 아웃사이드 핸들은 첨단적인 이미지를 강조한다. 후면은 좌우로 길게 이어진 얇은 후미등을 적용해 전면과 통일성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오는 25일부터 국내 시장에서 아이오닉 5의 사전 계약을 진행한다. 아이오닉 5 실내 이미지. /현대차 제공

뿐만 아니라 루프 전체를 고정 유리로 적용하고 전동 롤블라인드 기능을 추가한 비전루프(선택사양)를 장착해 개방감을 높이고, 태양광 충전으로 주행가능거리를 연 최대 1500km(우리나라 평균 일사량, 후륜 구동 19인치 타이어 기준) 늘려 주는 솔라루프(선택사양)로 친환경 이미지를 강조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은 "아이오닉 5는 혁신적인 실내공간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라며 "아이오닉 5로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지원해 전기차에 대한 고객 경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25일부터 아이오닉 5의 국내 사전 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 원대 초반(이하 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 △프레스티지가 5000만 원대 중반이다. 스탠다드 모델 계약 일정과 전체 모델의 확정 가격 및 세제 혜택 후 가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likehyo85@tf.co.kr

[관련기사]

▶[아이오닉 5 공개②] '역대급' 실내 공간…축간거리 '3000mm' 팰리 보다 길다

▶[아이오닉 5 공개③]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 가능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