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45세 난임' 유수진 "남편, 아이 유산한 것 내 건강 탓" 눈물

"읽는 만큼 돈이 된다"

'45세 난임' 유수진 "남편, 아이 유산한 것 내 건강 탓" 눈물

엑스포츠뉴스 2021-01-14 21:59:38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유수진 자산관리사가 임신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유수진 자산관리사가 난임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날 유수진은 자연 임신과 시험관으로 얻은 아이를 4번이나 유산했다며 정신적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사연을 이야기했다.

남편의 반응에 대해 유수진은 "위로를 해줄 수도 있을텐데 항상 '네가 건강 관리를 하지 못 해서 임신이 유지가 되지 않는 것'이라고 스파르타 식으로 말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수진은 "남편에게 자주 이야기하는 것이 있는데 '당신이 나 말고 평범한 여자를 만났다면 어땠을까. 젊고 건강하고 일도 많지 않은 평범한 사람을 만났다면 어땠을까'라고 말한다"며 눈물을 보였다.

또 "남편과 아이 없는 삶 그 이후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지 않았다. 그 이후를 생각하고 싶지 않고 구체적으로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노력해도 안 되는 것이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SBS Plus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