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연봉 6억' 유수진 "시험관 시술 3년째, 유산만 4번…가임 1년 남았다"

'연봉 6억' 유수진 "시험관 시술 3년째, 유산만 4번…가임 1년 남았다"

엑스포츠뉴스 2021-01-14 21:40:18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부자 언니'로 유명한 유수진 자산관리사가 임신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14일 방송된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유수진 자산관리사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날 유수진은 "결혼 3년차 45세 자산관리사다. 2030 워너비, 부자 언니, 연봉 6억 등의 수식어로 주목 받는데 내 삶에 아이만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하기 전 선물처럼 임신을 하게 됐는데 10주 만에 유산이 되어 내 곁을 떠났다"며 "이후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지만 3년째 시도와 실패만 반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수진은 "매일 아이가 생기게 해달라고 간절히 기도하고 하루에도 수십 번씩 남편, 아이와 함께하는 상상을 한다"며 "아침마다 직접 내 배에 주사를 놓고 호르몬 약을 먹어야 하는 고통만 있다. 그래도 꾹 참고 버텼는데 이제 내가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1년 남짓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고 고민을 드러냈다.

유수진은 "자연 임신과 시험관 시술로 임신은 됐지만 유지가 안돼 유산만 4번을 겪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SBS Plus

댓글 1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