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박영선 "1년 9개월간 열심히 했다"…정총리 "제가 보증"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박영선 "1년 9개월간 열심히 했다"…정총리 "제가 보증"

연합뉴스 2021-01-14 20:14:09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4일 "대기업의 자본과 스타트업의 기술을 연결하는 일을 1년 9개월간 굉장히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조만간 출마할 것으로 보이는 박 장관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주재한 제32차 목요대화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대기업에서는 권영수 LG 부회장·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구현모 KT 대표이사가, 스타트업에서 김병국 이솔 대표이사·김형식 이루다 대표이사·김경훈 코어닷투데이 대표이사가 참석해 협력 사례를 공유했다.

박 장관의 발언에 대해 정 총리는 "그건 제가 보증한다"고 호응했다.

정 총리는 또 "경기 반등을 이루고 선도 경제로 나아가려면 상생 정신이 필요하다"면서 "상생은 우리 경제가 추구할 궁극의 지향점"이라고 밝혔다.

목요대화 참석자들과 환담하는 정세균 총리 목요대화 참석자들과 환담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대기업-스타트업 간 새로운 상생협력'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32차 목요대화에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2021.1.14 kimsdoo@yna.co.kr

ses@yna.co.kr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