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MLB 포기한 스가노, 페타지니 넘었다…NPB 연봉 기록 갈아치워

"읽는 만큼 돈이 된다"

MLB 포기한 스가노, 페타지니 넘었다…NPB 연봉 기록 갈아치워

일간스포츠 2021-01-14 17:41:16

 
메이저리그(MLB) 도전 의사를 일시적으로 접은 투수 스가노 토모유키(32)가 금전적 보상을 확실하게 받았다.
 
일본 닛칸스포츠를 비롯한 현지 언론은 14일 '스가노가 일본 프로야구 역사상 최고 연봉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날 요미우리 구단과 단년 계약에 합의한 스가노는 구체적인 계약 금액이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앞서 요미우리와 4년, 4000만 달러(440억원) 조건을 제시받았다는 게 알려져 단년 계약일 경우 연봉이 1000만 달러(110억원) 수준인 것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스가노의 지난해 연봉은 6억5000만엔(69억원)이었다. 2004년과 2005년 사사키 가즈히로(당시 요코하마)가 받은 역대 NPB 일본인 최고 연봉 기록과 타이였다. 이번 계약으로 사사키를 넘어섰고 2003년과 2004년 로베르토 페타지니(당시 요미우리)가 세운 NPB 역대 최고 연봉 7억2000만엔(76억원)까지 한 번에 경신했다.
 
2013년 일본 프로야구(NPB)에 데뷔한 스가노는 명문 요미우리 에이스로 8년을 뛰었다. 통산 성적은 101승 49패 평균자책점 2.32. 지난 시즌에도 14승 2패 평균자책점 1.97로 맹활약했다. 시속 150㎞가 넘는 빠른 공에 위력적인 슬라이더를 조합한다. NPB 최고의 투수에게 수여되는 사와무라상을 두 번이나 받았다.
 
올겨울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MLB 문을 두드렸지만, 이적 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아 일본 잔류를 선택했다. 단년 계약을 한 만큼 내년 시즌이 끝난 뒤 다시 MLB에 도전할 가능성이 크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