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스경X초점] 위기의 독립영화제, 코로나19에 사라지나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스경X초점] 위기의 독립영화제, 코로나19에 사라지나

스포츠경향 2021-01-14 17:24:00

코로나19 장기 확산에 독립영화제들이 잇달아 위기를 맞고 있다. 그간 독립영화제들이 한국 영화계 인큐베이터로서 구실을 해왔기에 예비 영화인을 포함한 많은 이의 우려를 사고 있다.

미쟝센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3일 “올해 20주년을 기점으로 영화제 형식의 페스티벌을 종료한다. 올해 경쟁 부문의 공모는 없으며 20주년을 기념하는 간단한 프로그램만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코로나19 유행, 극장과 미디어 환경의 변화, 그에 따른 한국 영화계 격변의 소용돌이 속에서 앞으로 단편 영화는, 또 영화제는 어떤 구실을 해야하는지 긴 고민의 시간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새로운 형식으로 전환을 통해 (영화제를)지속해 나갈지 여부는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마련되는 대로 별도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영화계는 또 한 번 충격을 받았다. 그동안 ‘추격자’ ‘곡성’ 나홍진 감독, ‘범죄와의 전쟁’ ‘공작’ 윤종빈 감독, ‘명량’ 김한민 감독 등 스타 감독들이 숱하게 배출되어온 영화제였던 지라, 숨은 보석을 찾아내는 출구가 막히는 게 아니냐는 걱정의 목소리도 나왔다.

미쟝센단편영화제는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온라인으로 행사를 개최했지만, 55편 유료상영작 1만9000여건 결제라는 성과 속에서도 대상작 선정 없이 폐막한 바 있다.

이뿐만 아니다. 지난달 31일에는 인디다큐페스티벌이 영화제 개최와 사무국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사무국 측은 “지난해 20회 행사 폐막 후 2020년 영화제를 평가하고 이후를 전망하는 긴 시간을 가졌다. 팬데믹 상황 등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영화제를 지속할 수 있는 물적 기반과 새로운 동력을 갖추기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중단을 고심한 이유를 밝혔다.

<이다원 기자 edaone@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