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김현미 “매입임대, 아파트 만큼 품질 높여 공급”

"읽는 만큼 돈이 된다"

김현미 “매입임대, 아파트 만큼 품질 높여 공급”

이뉴스투데이 2020.11.23 01:00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은평구에 위치한 매입 임대주택을 방문, 현장 점검을 마치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은평구에 위치한 매입 임대주택을 방문, 현장 점검을 마치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전세대책으로 제시한 매입임대를 아파트 수준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2일 오후 서울 은평구 대조동의 매입임대 주택을 방문해 현장 점검 후 기자단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 장관이 둘러본 매입임대 주택은 지상 6층짜리 건물이다. 전용 55~57㎡ 총 10가구 규모로 각 세대별로 방 3개에 화장실이 2개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호당 4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75만원, 보증금 1억원에는 월세 31만원이다.

전세대책 발표 후 “시장에서 원한 건 아파트”라는 여론을 의식한 듯 현장 점검 후 김 장관은 관련 발언을 쏟아냈다.

김 장관은 “수요자들이 아파트를 원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파트는 공급하는 데 필수적인 공기가 정해져 있어서 단기 공급에는 한계가 있다”며 “단기간에 공급할 수 있는 (다세대) 공공임대 물량을 통해서 수요를 분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약정매입 제도를 통해 처음 집을 지을 때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필요한 내용을 주문식으로 설계해 짓게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매임임대 가격 수준을 올려 주택 품질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번 대책으로 매입임대 가격을 서울에선 평균 6억원으로 대폭 올려 주택 품질을 획기적으로 올릴 수 있게 됐다”며 “아이돌봄시설이나 커뮤니티시설, CCTV도 확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대책서 추가로 제시한 공공전세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임대주택이 아닌 중산층 등 일반 국민을 포용하는 주택”이라며 “일반 전세 수요를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전세난은 아파트 등 고급주택형 중심으로 매물 부족현상이 심화하며 발생했다.

정부는 19일 전세대책서 2022년까지 공공임대 11만4000가구를 공급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 중 아파트 공급량은 2만9000여채이며 서울에는 2000여채가 예정돼 있다.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