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수원, ACL서 광저우와 무승부…승점 챙겼지만 G조 최하위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수원, ACL서 광저우와 무승부…승점 챙겼지만 G조 최하위

MK스포츠 2020.11.23 00:00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강호 광저우 에버그란데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수원은 22일 오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G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 불참한 조호르 다룰 탁짐이 제외된 상태에서 1무 1패 3위로 G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에서 수원은 수원은 광저우 헝다를 상대로 김민우와 임상협이 공격수로 나섰고 고승범 한석종 박상혁이 중원을 구성했다. 이기제와 김태환은 측면에서 활약했고 양상민 민상기 장호익은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양형모가 지켰다. 광저우도 박지수가 선발 출전하며 수원 공격에 맞섰다.

수원이 초반부터 광저우를 흔들었다. 전반 10분 이기제의 슈팅으로 시작으로 15분 김태환의 왼발 슈팅이 나왔지만 골대를 빗나갔다. 이후 18분에는 고승범이 기회를 만들었으나 실패했다.

전반전 주도권을 잡았던 수원은 후반전에도 공격적으로 밀어 붙였다. 후반 18분 임상협의 슈팅은 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추가시간 고승범이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무산되며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