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A매치 강행군도,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손흥민 득점 본능

"읽는 만큼 돈이 된다"

A매치 강행군도, 코로나19도 막지 못한 손흥민 득점 본능

이데일리 2020.11.23 00:00

토트넘의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비행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A매치 강행군도, 코로나19도 손흥민(28·토트넘)의 득점 본능을 막지 못했다.

손흥민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결승골을 터트려 토트넘의 2-0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손흥민은 5분 만에 골맛을 봤다. 팀동료 탕귀 은돔벨레가 수비라인을 한 번에 넘기는 로빙 패스를 찔러주자 손흥민이 재빨리 받아 한 번 드리블한 뒤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왼발 땅볼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큰 의미가 있었다. 팀은 리그 단독선두로 올랐고 손흥민 자신은 리그 득점 단독 1위로 도약했다. 손흥민의 발끝에서 상상하기 힘들었던 일이 현실로 바뀌었다.

지난달 27일 번리와의 6라운드 이후 리그 3경기 만에 리그 9호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제이미 바디(레스터 시티),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이상 8골)을 제치고 득점 단독 선두 자리를 꿰찼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까지 포함하면 이번 시즌 11번째 골이다. 아울러 손흥민은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시티를 상대로 통산 6번째 골을 터뜨리며 ‘맨시티 킬러’임을 다시 증명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선제골과 후반 20분 히오반니 로셀소의 추가골에 힘입어 승점 3점을 챙겼다. 개막전 패배 이후 리그 8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간 토트넘은 6승2무1패 승점 20을 기록, 첼시, 레스터 시티(이상 승점 18)를 제치고 리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불과 이틀 전만 해도 손흥민은 맨시티전 출전 여부조차 불투명했다. 손흥민은 11월 A매치 기간 동안 오스트리아 원정에 나선 대표팀에 합류했다. 그런데 대표팀에서 선수 7명이 코로나19에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심지어 카타르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렸던 황희찬(라이프치히) 조차 양성으로 나타났다. 황희찬과 얼싸안고 기뻐했던 손흥민도 당연히 걱정될 수밖에 없었다.

토트넘은 A매치가 끝나자마자 구단 자가용 전세기를 오스트리아에 보내 ‘손흥민 공수 작전’을 펼쳤다. 손흥민은 카타르전을 마친 뒤 전세기를 타고 런던으로 복귀했다. 토트넘이 손흥민을 얼마나 중요하게 여기는지 알 수 있는 단면이었다. 손흥민은 런던에 도착하자마자 토트넘 구단이 실시한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도, 토트넘도, 한국 축구도 모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이틀 사이에 열린 두 차례 A매치에 풀타임을 뛰어 100% 체력이 아니었음에도 손흥민은 몸을 아끼지 않았다. 팀의 정성과 배려에 골로 화답했다. 골을 성공시킨 뒤 본인 특유의 ‘카메라 세리머니’와 함께 두 팔을 벌리는 ‘비행기 세리머니’를 펼쳤다.자신을 위해 전세기 투입해준 구단에 대한 고마움을 담았다.

사실 이날 토트넘은 맨시티의 파상공격에 고전했다. 점유율에서 33.9%대 66.1%로 크게 뒤졌다. 슈팅 숫자도 4-22로 일방적으로 밀렸다. 하지만 경기 결과는 정반대였다. 토트넘이 기록한 슈팅 4개 가운데 유효슈팅은 2개뿐이었는데 그것이 모두 골로 연결됐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손흥민의 선제골이었다. 그의 ‘원샷원킬’ 능력이 리그 전체를 뒤흔들고 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팀동료의 헌신과 희생 덕분에 골을 넣을 수 있었다”며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골잡이”라고 극찬했고 영국 ‘스포르팅 라이프’는 “손흥민은 가장 진보한 공격수”라고 표현했다.

손흥민은 EPL 사무국이 선정한 ‘킹오브더매치(King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팬 투표로 결정되는 ’킹오브더매치‘에서 손흥민은 80.2%가 지지를 받았다.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