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ACL] 박건하 감독,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ACL] 박건하 감독,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스포츠경향 2020.11.22 22:01

“득점이 아쉬웠다.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박건하 수원 삼성 감독은 선전을 펼치고도 골을 못 넣어 승리를 챙기지 못해 아쉽다고 했다.

박 감독은 2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 헝다와의 2020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뒤 기자회견에서 “첫 경기가 우리에게 굉장히 중요했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했다”며 “수비가 안정화되면 공격에서 기회가 올 것이라고 판단했다.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경기였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다음은 박 감독의 일문일답.

-경기 총평?

“첫 경기기가 우리에게는 굉장히 중요했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해왔다. 경기 초반 상대의 거친 수비로 힘들기는 했지만 우리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경기를 잘해줬다. 광저우에는 좋은 공격수들이 많아 수비적인 부분에서 신경을 쓰자고 주문했고, 수비가 안정화되면 공격에서 기회가 올 것이라고 판단했다. 득점이 아쉬웠다. 충분히 이길 수 있는 경기였지만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득점하지 못한 것이 앞으로 경기에서 걱정거리가 될 것 같나?

“사실 우리 주축 공격수들 대부분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걱정을 많이 했다. 오늘 경기도 미드필더인 김민우를 스트라이커로 기용하고 어린 정상빈에게 기회를 줬다. 좋은 장면들이 많았는데 득점이 없다는 게 아쉽다. 하지만 앞으로 시간이 있기 때문에 골을 넣기 위해 준비하겠다.”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들로만 경기를 치러야 했는데?

“앞서 말했듯이 타가트를 비롯해서 우리 공격수들이 부상 중이다. 이들이 있었다면 보다 좋은 내용과 결과가 있었을 것이다. 외국인 선수들 없이 국내 선수들만으로 뛰었던 게 오히려 조직적인 부분에서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경기를 뛰어준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수원 삼성 유스팀이 지난해와 올해 초 카타르를 방문한 적이 있다. 카타르 축구가 얼마나 발전하는 지 말해달라

“내가 직접 이끌고 온 것은 아니지만 카타르 축구는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좋은 자원들을 귀화시키다보니 아시아에서도 상위권의 전력을 보여주고 있다. 앞으로도 발전 가능성이 큰 팀이라고 생각한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