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강부자 '이묵원 외도 알고도 모른 척…화나면 무서웠다'('같이 삽시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강부자 '이묵원 외도 알고도 모른 척…화나면 무서웠다'('같이 삽시다')

데일리한국 2020.11.22 07:29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과의 결혼 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배우 강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박원숙이 "53년간 결혼 생활하면서 위기도 있었느냐"고 묻자, 강부자는 "참아야지"라며 "사람들은 남편이 착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내가 참고 살았다. 겉으로는 웃어도 화나면 무서운 사람이다. (이묵원이) 화가 나면 장롱에 재떨이를 던지곤 했다. 난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한다고 말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묵원이) 바람도 많이 피웠다. 우리 애가 아장아장 걸을 때도 나가서 사흘씩 안 들어왔다. 그래도 입 밖에도 안 내고 모르는 척 했다. 그 여자가 나한테 와서 인사까지 해도 난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였다"며 "그래도 우리 아들, 딸이 있으니까. 호적이 있지 않나. 나가서 무슨 짓을 해도 다른 자식만 안 낳으면 된다는 생각이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