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믿고 싶었는데…" 에스파 지젤, 미성년자 시절 과거 의혹…'논란' 첩첩산중 #에스파 #지젤

"안 믿고 싶었는데…" 에스파 지젤, 미성년자 시절 과거 의혹…'논란' 첩첩산중 #에스파 #지젤

톱스타뉴스 2020-11-18 08:09:31

SM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 에스파가 지난 17일 데뷔한 가운데 일본인 멤버 지젤(우치나가 에리)의 과거를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젤의 과거를 폭로하는 글이 게재된 가운데 글쓴이는 "설마 하던 인증글들이 에스파가 공개될 수록 하나 하나 다 들어맞고 있다. 진짜 안 믿고 싶었는데"라고 말했다.

해당 폭로글은 먼저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 최초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르면 글쓴이는 지젤이 "미성년자 시절에 술과 담배, 마약 등 손을 안 댄 것이 없고 유명한 양아치였다. 사생활도 말도 안 되게 더럽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갑자기 한국 가서 휴대전화 바꾸고 인스타그램 지우더니 SM 연습생으로 근황이 밝혀졌다. 지우기 전에 인스타그램 사진 가지고 있는 애 여러 명 있다"며 "같이 술 먹고, 마약하고 논 친구들 에스파 인스타그램 팔로우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불매하자" "아예 관심을 주지 말자" "소름돋는다" "이 정도면 진짜인 것 같다....." "이런 거 보고 실드치고 싶나" "헐 충격" 등의 반응을 전했다. 

앞서 SM엔터테인먼트는 에스파의 데뷔를 앞두고 추측성 루머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알린 바 있다. SM 측은 "악성 루머를 만들고, 인격 모독 및 명예 훼손에 해당하는 글 등을 게재하는 것 뿐 아니라, 루머를 유포하는 행위 역시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 대상"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에스파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및 스트리밍 사이트에 데뷔곡 '블랙맘바'를 공개했다. 
 

Copyright ⓒ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