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바이든 “北 핵감축 동의 땐 김정은 만날 수 있다”

바이든 “北 핵감축 동의 땐 김정은 만날 수 있다”

세계일보 2020.10.23 18:06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더럼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미 테네시주 내슈빌 벨몬트대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기 위한 조건이 있느냐’는 진행자 질문에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해 그가 핵능력을 축소하는 데 동의하는 조건”이라고 밝혔다. 이는 상당한 수준의 북한 비핵화가 이뤄진다면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북·미 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정당화했다고 비판하면서 김 위원장을 겨냥해 ‘폭력배’(thug)라고 두 차례 연달아 지칭했다.

북한에 대한 질문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먼저 던져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3번 만났고 친서를 주고받았는데 최근 북한은 초대형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고 핵무기를 계속 개발하고 있다’는 사회자 지적에 “내가 (당선 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만났을 때 북한이 제일 문제라고 했고 전쟁이 있을 것이라고 암시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는 (북한과) 굉장히 좋은 관계를 갖고 있고 (김정은은) 다른 종류의 사람이지만 매우 좋은 관계로 전쟁이 없었다”고 했다. 그는 “(북한에서) 25마일밖에 떨어지지 않은 서울엔 3200만명이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현재 서울 인구는 970만명가량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취임했을 때 “북한은 엉망진창이었다”며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대응을 비난했다.

바이든 후보는 ‘오바마 행정부 때 북한은 4차례 핵실험을 했는데 지금 와서 어떻게 (북한을) 제어할 수 있느냐’라는 질문에 “내가 중국을 방문했을 때 중국은 ‘왜 계속 미사일방어(MD) 체제를 우리 쪽으로 옮기고 한국과 군사훈련을 하냐’고 물었다”며 “나는 ‘왜냐하면 북한이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우리를 공격하지 못하게 확실히 하기 위해서’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아울러 “그(트럼프)는 (김정은이란) 폭력배를 좋은 친구(good buddy)라고 부르면서 정당성을 부여했지만 현재 북한은 예전과 달리 미국 본토를 아주 쉽게 공격할 수 있는 ICBM을 갖게 됐다”고 지적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