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카드사 배만 불린 재난지원금…수수료로 2000억 벌었다

카드사 배만 불린 재난지원금…수수료로 2000억 벌었다

더팩트 2020.10.23 15:32

1차 재난지원금지급 때 사용된 카드로 인해 카드사들이 거둔 수수료 수익은 1967억4800만 원으로 집계됐다. /더팩트DB

재난지원금 취지 맞게 사회 환원해야

[더팩트│황원영 기자] 카드사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수수료로 2000억 원에 달하는 수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차 재난지원금지급 때 사용된 카드로 인해 카드사들이 거둔 수수료 수익은 1967억48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8월 카드를 통한 재난지원금 이용액은 14조9891억 원이다. 신용카드가 7조4255억 원, 체크카드는 3조4165억원, 선불카드는 4조1470억 원으로 집계됐다.

수수료 수익을 가장 많이 챙긴 곳은 NH농협은행(462억7000만 원)이다. 신한카드와 KB국민카드가 각각 407억3000만원, 247억1000만 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삼성카드, 우리카드, 현대카드 등도 100억 원 이상의 수수료 수익이 발생했다.

카드사들은 수수료 수익 외에도 세대주 외 세대원수 등 각종 정보도 획득하는 부가적 이익도 얻었다.

민 의원은 "카드사들이 수수료 수익과 부가적 이익도 얻었지만, 영업 비용 등 큰 지출요인은 없을 것"이라며 "재난지원금의 지급 목적에 걸맞는 고통 분담 차원에서 카드사들이 수익을 사회에 환원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wony@tf.co.kr

댓글 6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