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베일 존재 잊게하는 '손·케인 위력'…전반 3골 이바지 [토트넘-웨스트햄]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베일 존재 잊게하는 '손·케인 위력'…전반 3골 이바지 [토트넘-웨스트햄]

스포츠서울 2020.10.19 01:18

Britain Soccer Premier League
토트넘 손흥민이 웨스트햄과 홈경기에서 전반 45초 만에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와 얼싸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런던 | A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모처럼 친정팀 벤치에 앉은 개러스 베일의 존재도 잊게 할 정도로 완벽한 ‘손·케인’ 듀오다. 토트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전반 킥오프 10분도 채 되지 않아 2골을 합작하며 웨스트햄을 두드리고 있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0시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웨스트햄과 홈경기에서 전반을 3-0으로 앞선 채 마쳤다.

주심의 킥오프 호루라기가 울린지 45초 만에 손흥민이 선제골을 해냈다. 역습 기회에서 빠르게 전방으로 달려든 그는 하프라인에서 해리 케인의 롱패스를 이어받은 뒤 웨스트햄 페널티 아크 왼쪽을 돌파했다. 상대 수비가 앞에 있었으나 가볍게 오른쪽으로 파고든 뒤 장기인 감아 차기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시즌 8호 골이자 EPL 7호 골.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득점 공동 선두에 매겨졌다. 웨스트햄전 통산 5번째 득점(6도움)이기도 하다.

BRITAIN SOCCER ENGLISH PREMIER LEAGUE
손흥민이 케인의 두 번째 골을 도운 뒤 웃으며 축하하고 있다. 런던 | EPA연합뉴스

7분 뒤에 손흥민이 케인의 도우미를 자처했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옆에 있던 케인에게 연결했다. 케인이 공을 돌려세운 뒤 대포알 같은 오른발 슛으로 웨스트햄 왼쪽 골문을 저격했다.

이로써 손흥민과 케인은 올 시즌 8~9번째이자 통산 27~28번째 합작골을 해내면서 현존하는 EPL 최고 공격 듀오임을 다시 입증했다.

전반 15분 터진 세 번째 골도 손흥민이 시작점 구실을 했다. 2선 지역에서 왼쪽으로 달려든 풀백 세르히오 레길론에게 전진 패스를 넣었다. 레길론이 문전으로 정확하게 차 올렸고 케인이 달려들며 머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도움 선두(7개) 케인은 리그 4~5호 골을 연달아 해냈고 이날 전반 3골에 모두 관여하며 역시 대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kyi0486@sportsseoul.com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