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입원환자 수면진정제 처방량, 요양병원이 상급종합병원 비해 17배 많아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입원환자 수면진정제 처방량, 요양병원이 상급종합병원 비해 17배 많아

메디컬월드뉴스 2020.10.19 00:43

요양병원의 입원환자에 대한 수면진정제 처방이 다른 병원에 비해 과다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은평구을)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병원 종류별 수면진정제(약제분류번호 112, 총 55종,  44개는 향정신성의약품에 해당)처방 현황에 따르면, 요양병원의 처방 인원 1인당 평균 처방량은 101.89개로 상급병원 5.99개에 비해 17배나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2020년 상반기 6개월 기준, 처방량 상위 100개병원 기준, 상급종합병원은 42개).
또 6개월간 1인당 평균 처방량이 가장 많은 병원은 242개를 처방했고, 가장 적게 처방한 곳은 1개를 처방하는 등 요양병원 내에서도 편차가 매우 큰 것으로 드러났다.


처방이 이루어진 수면제의 1개당 평균 가격은 상급병원이 413.5원이고, 요양병원은 118.9원이며, 요양병원에서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면진정제를 처방하고 있다.
(표)병원 종류별 수면제 처방 현황(2020년 상반기기준)

강병원 의원은 “요양병원에서 수면제 처방이 다른병원에 비해 17배나 많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은 환자의 건강보다는 관리의 편익을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요양병원에 입원한 환자들이 수면진정제에 취해 활동량이 적어지면 건강에 매우 해롭다는 것은 상식이다”며, “요양병원의 수면제 처방에 대한 관계기관의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월드뉴스]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