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첫방 '바닷길 선발대' 김남길·박성웅·고아성·고규필, 세이호 항해 시작 [종합]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첫방 '바닷길 선발대' 김남길·박성웅·고아성·고규필, 세이호 항해 시작 [종합]

엑스포츠뉴스 2020.10.19 00:2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바닷길 선발대' 김남길,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이 첫 항해를 시작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바닷길 선발대' 1회에서는 뱃멀미로 고생하는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남길, 박성웅, 고규필, 고아성이 출항 한 달 전 처음 만났다. 박성웅은 김남길이 '오케이마담'에 카메오로 출연해줬다고 밝혔다. 박성웅은 ""'오케이마담' 특별 출연을 해주는데, 하루 찍었는데 엄청 많이 나온다. 몰아서 찍었다"라고 밝혔다.  


고규필은 "드라마 '열혈사제' 찍을 때 간 거냐. 그때 형이 갈 상황이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자 박성웅은 "그래서 내가 얘 콘서트 가서 '말해줘' 춤췄다. '바닷길 선발대'도 얘 때문에 끌려가는 거 아니냐"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박성웅은 "난 뱃멀미가 심해서 배를 못 탄다고 했는데, 악착같이 같이 가자고 하더라. 그리고 난 낚시도 싫어한다"라고 밝혔다.

박성웅은 인터뷰에서 김남길에 관해 "그냥 안 친한 동생이다"라면서도 "나랑 완전히 반대이지 않냐. 여성스럽고, 싸가지 없고. 약간 서울놈 느낌이다. 근데 또 잘하고 의리가 있으니까"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남길 역시 "남들이 보면 둘이 싸우나? 한다. 근데 우리끼린 전혀 문제가 없다. 어른 같으면서 포근하고 편안하다. 같이 갈 멤버들이 만만하게 생각할 사람을 떠올리다 보니 형밖에 생각이 안 났다"라고 밝혔다.

고아성은 김남길과는 인연이 없었고, 박성웅 추천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영화 '오피스'를 시작으로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로 친해졌다고. 고아성은 "6년 동안 4개째 같이 하는데, 같이 있으면 재미있다. 성웅 선배님 믿고 출연하는 거다"라고 전했다.


김남길, 고아성은 정확히는 초면은 아니라고. 김남길은 "부산국제영화제 뒤풀이에서 봤는데, 아성 씨가 정신없을 때였다"라고 했고, 고아성은 "그날 기억이 안 난다"라고 밝혔다. 박성웅은 고아성에게 "네 과는 아니다"라고 예고했지만, 여행을 하며 친해진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네 사람은 요트 면허를 취득한 후 목포로 향했다. 네 사람은 배 이름을 정하기로 했다. 고아성은 '세이호'를 제안했고, 세 사람은 다 같이 신나게 외쳐보다 '세이호'로 결정했다. 고아성은 "진짜 이렇게 결정하는 거냐"라며 웃었다. 세이호를 마주한 고아성은 "내 새끼 보는 것 같다"라고 감격했다.

멤버들은 고사를 지내고, 이안 준비를 한 후 첫 출항을 했다. 김남길은 "물론 면허를 따고 교육을 이수했지만, 저희는 완전히 아마추어니까 (긴장됐다)"라고 밝혔다. 박성웅이 방향키를 조정했고, 박성웅은 고아성에게 "우리 스키퍼가 바보잖아. 앞에서 방향 좀 봐줘"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성웅이 스키퍼를 맡는 사이 김남길, 고아성, 고규필은 배 안을 정리했다. 특히 김남길은 청소 요정으로 변신하고, 아침을 완성했다. 식사 후 박성웅, 고아성은 정경호에게 영상통화를 했다. 고아성은 고규필이 테니스를 치고, 박성웅이 운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후 정경호는 네 사람을 위해 커피차를 보냈고, 이상윤, 유연석도 깜짝 등장하는 모습이 예고됐다.

이어 멤버들은 첫 세일링을 준비했다. 고아성, 고규필은 점점 뱃멀미로 힘들어했다. 박성웅, 고규필이 휴식을 취하는 사이 김남길은 고아성에게 "태킹 한번 하자"라고 했다. 아쉽게도 첫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고규필은 멀미를 참으며 된장찌개를 끓였다. 고규필은 만족스러워했지만, 김남길은 재작업에 들어갔다.

박성웅이 뱃멀미로 들어간 사이 고규필이 처음으로 스키퍼가 되었다. 고규필은 김남길에게 "형 덕에 이런 걸 다 하네. 살아생전에 여기 올 줄 어떻게 알았냐"라고 했고, 김남길은 "형도 마찬가지지"라고 밝혔다. '시베리아 선발대'에서도 함께 여행했던 두 사람은 서로에게 편안함을 느꼈다. 곧 첫 번째 정박지인 하태도가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