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홍남기, 당정청 협의서 '전세거래 늘고, 매매 안정세 판단'

"읽는 만큼 돈이 된다"

홍남기, 당정청 협의서 '전세거래 늘고, 매매 안정세 판단'

연합뉴스 2020.10.18 23:04

대화하는 정세균 총리와 이낙연 대표 대화하는 정세균 총리와 이낙연 대표

지난달 6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조민정 기자 = 정부가 주택시장 상황에 대해 "전세 거래 실규모가 늘고 매매 시장은 보합세 내지는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18일 전해졌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저녁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한 참석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부동산 사이트 허위매물 모니터링에 따라 매물이 정리되고, 전세계약연장청구가 실행된 건은 시장에서 확인되지 않으면서 (매물이 적어보이는) 착시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을 놓고 논의했다"고 말했다.

다만 현재 부동산 상황이 매우 혼란스러운 만큼 보다 세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였다.

일부 참석자는 최근 전세난 관련 통계나 언론 보도가 기존 전세 계약 연장이 아닌, 신규 전세 등에 집중되는 문제를 지적하며 내년 6월 전월세 신고제 시행 이전 보완책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주당은 당내 부동산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주택 공급확대를 포함한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당내 인사보다는 현장을 잘 아는 외부의 주택시장 전문가를 다수 포함해 중장기 과제를 짠다는 구상이다.

민주당은 부동산 TF와 관련된 사항을 이날 당정청 협의에서 공유했다.

chomj@yna.co.kr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