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조국, 정경심 '애꾸눈' 조롱한 지상파 기자 고소…'시각장애인 비하'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조국, 정경심 '애꾸눈' 조롱한 지상파 기자 고소…'시각장애인 비하'

아이뉴스24 2020.10.18 16:10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MBC 이모 기자를 모욕 및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라고 밝혔다.

18일 조국 전 장관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이 기자는 2019년 4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의 집권 세력을 비판하면서 '조국 수석이란 자도 애꾸눈 마누라가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는 사고로 한쪽 눈을 실명한 장애인입니다. 시각장애인을 향해 '애꾸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시각장애인에 대한 명백한 경멸, 비하, 조롱"이라며 "근래 정 교수 재판 시 법정 입구에서 일제히 안대를 하고 나와 정 교수를 조롱했던 자들과 같은 수준의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정 교수는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인 적이 없다. 이 기자는 이러한 발언의 근거를 밝히지 않았다"라며 "정 교수가 부산 소재 아파트, 강원도 소재 산림을 취득한 적이 있지만, 이는 투기와는 무관하고 이 과정에서 '부동산 기술'을 부린 적이 없다. 이 기자는 정 교수를 비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이 분명하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기자는 이러한 고소를 자신에 대한 관심 집중의 계기로 즐거워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법적 제재는 받아야 할 것"이라며 "사과는 기대하지 않는다"라고 직격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이 지목한 이 기자는 지난해 4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의 집권 세력을 비판하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란 자도 애꾸눈 마누라(정경심 교수)가 엄청난 부동산 기술자랍니다ㅎ"라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댓글 1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