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美 매체 ‘괴짜’ 바우어 FA시장 가치 평가 “1년 4000만 달러 이상 가능”

"읽는 만큼 돈이 된다"

美 매체 ‘괴짜’ 바우어 FA시장 가치 평가 “1년 4000만 달러 이상 가능”

스포츠경향 2020.10.18 09:39

올시즌 미국 메이저리그가 끝나면 FA(자유계약) 선수가 되는 신시내티 레즈의 투수 트레버 바우어(29)가 1년 4000만 달러 이상의 계약을 할 수 있을 거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매체 ‘블리처리포트’는 18일 “정상적인 상황에서, 바우어는 지난해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워싱턴 내셔널스와 맺은 7년 2억4500만 달러 계약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우어는 올시즌 신시내티에서 11경기 73이닝을 던져 5승4패 평균자책 1.73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은 리그 1위,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은 0.80 역시 1위, 탈삼진은 2위였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후보로 꼽히고 있다.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는 7.2이닝 무실점으로 12개의 삼진을 빼냈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사이영상을 달라고 홍보한 바우어는 최근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의 각 경기를 보면서 자신을 홍보하는 이색적인 행보를 걷고 있다.

‘블리처리포트’는 바우어의 영입기회를 놓고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순위를 매기기도 했다. 바우어가 ‘사인훔치기’로 신랄하게 비판한 휴스턴은 꼴찌이고 피츠버그, 콜로라도, 캔자스시티, 볼티모어, 애리조나는 ‘오퍼 기회가 없을 팀’으로 분류했다.

매체는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1순위로 봤고, LA 에인절스와 뉴욕 메츠를 2~3순위로 예상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뉴욕 양키스 등이 뒤를 이었다. 매체는 “바우어의 영입이 우승을 향한 마지막 조각이라 생각하는 팀과는 1년 4000만 달러 연봉계약도 문제없어 보인다”며 “1년 계약이라면 4000만 달러, 장기 계약이라면 연평균 3500만 달러는 충분히 가능하다”고 예상했다.

<하경헌 기자 azimae@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