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배수지-남주혁의 '스타트업' 4.5% 출발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배수지-남주혁의 '스타트업' 4.5% 출발

연합뉴스 2020.10.18 09:12

밀리터리 스릴러 '써치'는 2.6%

스타트업 스타트업

[tv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비주얼 커플' 배수지와 남주혁을 내세운 또 하나의 청춘드라마 '스타트업'이 4%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방송한 tvN 주말드라마 '스타트업' 1회 시청률은 4.5%(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첫 방송에서는 서달미(배수지 분), 한지평(김선호), 원인재(강한나)의 필연적 재회, 그리고 지평이 이름을 빌려 보낸 편지 때문에 본의 아니게 서달미의 첫사랑이 된 남도산(남주혁)까지 네 청춘의 이야기가 베일을 벗었다.

이 작품은 신생 창업기업인 스타트업을 소재로 한 만큼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는 청년들의 이야기에 진지하게 접근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자매지간이지만 운명이 엇갈린 달미와 인재의 이야기 등 박혜련 작가 특유의 풍성한 서사와 '호텔 델루나' 등을 만든 오충환 PD의 감각적인 연출이 볼거리를 더했다.

써치 써치

[OC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흔하지 않은 밀리터리 스릴러라는 장르를 표방한 OCN 주말극 '써치'는 2.6%의 시청률로 출발했다.

전날 10시 30분 방송한 첫 회에서는 최전방 비무장지대 '둘 하나 섹터'에서 벌어진 사건이 그려졌다. 귀순자를 둘러싼 남북의 대치, 그리고 습격당한 군인들 등의 이야기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비무장지대의 미스터리 실체, 연기 변신을 선보인 장동윤과 정수정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KBS 2TV 주말극 '오! 삼광빌라!'는 20.7%-25.2%, SBS TV 금토극 '앨리스'는 6.1%-8.6%, 채널A 금토극 '거짓말의 거짓말'은 5.825%, JTBC 금토극 '경우의 수'는 1.57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lisa@yna.co.kr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