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뷸러, 6이닝 무실점+시거 결승포…‘벼랑끝’ 다저스, 애틀랜타와 7차전으로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뷸러, 6이닝 무실점+시거 결승포…‘벼랑끝’ 다저스, 애틀랜타와 7차전으로

스포츠경향 2020.10.18 09:10

LA 다저스가 벼랑끝에서 다시 일어섰다. 애틀랜타와 월드시리즈 진출을 놓고 최종 7차전 승부를 펼친다.

다저스는 18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3승 3패를 기록하며 19일 7차전을 통해 월드시리즈 진출 팀을 가리게 됐다.

선발 워커 뷸러가 6이닝 7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역투를 펼쳤고 코리 시거가 결승 홈런을 쏘아올렸다.

1회말 1사후 시거의 솔로홈런이 터져 선취점을 올린 다저스는 이어 저스틴 터너가 연속 타자 홈런을 쏘아올려 기선을 제압했다. 맥스 먼시의 볼넷, 윌 스미스의 안타를 묶어 만든 1사 1· 2루에서는 코디 벨린저의 1타점 적시타가 터져 3-0으로 달아났다.

마운드에서는 뷸러가 6회까지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기면서 무실점을 지켜 리드를 이어갔다. 7회초 무사 3루에서 적시 2루타를 맞아 3-1로 쫓겼지만 다저스 불펜은 8회초를 삼자범퇴로 넘기며 분위기를 유지했고 9회초에는 마무리 켄리 잰슨이 무실점으로 지켜 승리를 거뒀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