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코로나19' 후폭풍…올해 재외동포 지원예산 10% 사라졌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코로나19' 후폭풍…올해 재외동포 지원예산 10% 사라졌다'

연합뉴스 2020.10.18 07:11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재외동포재단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각종 사업을 취소하면서 올해 예산 가운데 반납했거나 삭감될 금액이 7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이 제출받은 '코로나19로 인한 2020년 재외동포재단 주요 사업 변경 사항·향후 대응 방안'에 따르면 올해 총 예산 650억원 가운데 10.42%인 67억7천700만원이 삭감됐다.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재단

[재외동포재단 제공]

재외동포재단은 코로나19 방역을 명분으로 외교부에 30억300만원을 각출했고, 2차 추가경정예산에서 38억원을 국고에 반납했으며, 한글학교 교사 초청 연수사업 예산 5억9천200만원을 전액 감액했다.

고려인 동포 권익 신장지원 예산도 4억9천900만원이, 재외동포 청소년 교류사업 예산이 14억5천만원 각각 줄었으며, 다음달로 예정된 차세대 입양동포 모국초청의 사업비 3억3천만원도 전액 감액됐다.

반면 12월로 예정된 세계한인 정치인포럼은 취소됐지만, 예산은 그대로 있는 상태며, 애초 지난달 말 예정했던 세계한인회장대회는 12월 열기로 했다.

태 의원은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 탓에 해외 거주지 국가로부터 거의 경제적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 재외동포들이 모국으로부터도 지원받는 예산이 10% 넘게 삭감됐다는 것은 어려움을 가중시키는 것으로 큰 문제인 만큼 정부 차원에서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tsyang@yna.co.kr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