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첫방 '스타트업' 수지, 펜팔 인연 남주혁 찾기 시작[SS리뷰]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첫방 '스타트업' 수지, 펜팔 인연 남주혁 찾기 시작[SS리뷰]

스포츠서울 2020.10.18 07:00

스타트업 첫회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스타트업’ 수지가 펜팔친구 남주혁을 찾기로 결심했다.

17일 첫방송한 tvN ‘스타트업’ 첫회에서는 서달미(수지 분)가 한지평(김선호)이 보낸 편지를 남도산(남주혁)이 보낸 것으로 오해하고, 언니인 원인재(강한나)와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서달미는 원인재와 한 스타트업 강연장에서 재회했다. 자매였지만 과거 부모님이 이혼하면서 각각 아빠, 엄마와 살게 된 두 사람의 운명도 바뀌었다.

서달미는 계약직으로, 원인재는 재벌 새아버지 덕분에 CEO 자리에 오르게 된 것. 이 강연장에서 서달미는 원인재에게 “좋은 일들 많이 하셨더라. 살면서 이기적인 선택은 없었나요. 서인재씨?”라고 물었고, 원인재는 “있죠. 나도 사람인데. 속물같은 선택이지만 절박한 선택이었다”며 “그리고 서달미 씨. 제 이름은 원인재입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서달미를 본 한지평은 깜짝 놀라며 “과거에 스쳤던 인연을 뜻밖의 장소에서 다시 만날 수 있습니다”던 AI의 말을 떠올린다. 과거 서달미는 한지평의 편지로 위로를 받았다. 하지만 서달미는 펜팔친구가 남도산인지 아는 상황. 한지평은 최원덕(김해숙) 집에 얹혀살며 수학 올림피아드 최연소 수상자로 화제가 된 남도산인 척 서달미에게 편지를 보낸 것이었다.

한편 서달미는 과거를 회상하며 남도산을 찾아야겠다고 결심한다. 한지평 역시 최원덕을 찾아가 눈물로 재회했고, 드라마 말미 그려진 진짜 남도산은 창업준비를 하는 것으로 그려지면서 네 남녀가 ‘스타트업’으로 얽힐 운명을 예고했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tvN

댓글 0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