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종합] ‘놀면 뭐하니?’ 김종민-정재형 매니저 발탁…대환장 케미 폭발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종합] ‘놀면 뭐하니?’ 김종민-정재형 매니저 발탁…대환장 케미 폭발

스포츠동아 2020.09.19 19:52

[종합] ‘놀면 뭐하니?’ 김종민-정재형 매니저 발탁…대환장 케미 폭발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의 케미스트리가 한껏 물이 올랐다. 이성과 연애, 신체부위 등 사적인 이야기도 서슴지 않고 나누며 자매애를 다졌다.

19일 밤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엄정화의 집에서 진행된 저녁 회동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솔직한 걸스토크 도중 나이 들면서 겪는 신체 변화에 대해 언급했다. 제시는 가슴과 관련해 이효리에게 “언니 가슴 너무 예쁘더라. 내추럴한 가슴 중에 제일 예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벗은 거 못 보지 않았냐. 벗으면 장난 아니었다. 난리가 났다. 그런데 이제는 벗으면 가려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시가 “나는 지금 만족한다. 내 가슴을 보여주겠다”고 했고 이효리는 “굳이 왜 봐야 하냐”라고 당황스러워했다. 그러다 환불원정대 멤버들은 “다같이 한 번 까볼까”라며 ‘가슴도모’를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원하는 이성에 대해 화사는 “순박한 남자가 좋다”면서도 야성미 넘치는 배우 미켈레 모로네와 “상상연애 중”이라고 고백했다. 엄정화가 “만날 남자가 없다”고 하자 제시는 “한국어를 조금 할 줄 아는 외국인과 잘 맞을 것 같다. 내가 찾아보겠다. 2년만 기다려 봐라”고 주선을 약속했다. 이제는 더욱 편해진 네 사람. 이들은 거짓말 탐지기를 이용해 키스 등 더욱 진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이어 유재석이 김종민과 정재형을 매니저로 최종 발탁하는 모습도 나왔다. 김종민은 소지섭을 매니저로 원한 이효리의 제안을 참고, 활동명을 김지섭으로 결정했다. 정재형의 활동명은 닮은꼴 개그맨인 이봉원에서 착안해 정봉원이 됐다. 정재형은 “평생 가져가게 될까봐 걱정된다”면서도 마음에 들어 했다.

유재석 김종민 정재형은 나란히 호랑이 티셔츠를 맞춰입고 환불원정대와 만났다. 소지섭 송중기를 원했던 환불원정대는 두 매니저의 등장에 비명을 질렀다. 엄정화는 “정재형이 오면 우리가 쟤를 떠받들어줘야 한다. 면허도 없지 않나”라며 손사래를 쳤다. 김종민이 “필요한 거 있으면 말해 달라”고 하자 이효리는 “너 가라”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싫다면서도 매니저와 환불원정대의 티키타카 속 케미스트리는 기대 이상으로 훌륭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환불원정대가 추선 인사 영상을 촬영하고 곡 선정에 나서는 모습이 예고됐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댓글 1

0 / 300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