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파나틱스 소속사 “멤버 노출 강요 발언 이유 막론 잘못…관계자 조치 취할 것”

"읽는 만큼 돈이 된다"

파나틱스 소속사 “멤버 노출 강요 발언 이유 막론 잘못…관계자 조치 취할 것”

아이돌 차트 2020.09.17 11:33

fc01018f7a26dac03f7c365774291e638d85de7b5a26fa3270f3131acdd291e33911d967e0feb56b2bbf7fc368e57ebaad667ce89c313e977045a0e7c97ff1c90e847d07c7570f8d7516f0283cc13f8516e8344e09818771b00b389b042c8e22.png

그룹 파나틱스의 소속사 에프이엔티가 라이브 방송도중 스태프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사과했다. 

에프이엔티는 "파나틱스 라이브 방송 중 현장 스태프의 발언에 대해 심각성을 느끼며,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들에게 사과드린다. 당사는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일 파나틱스는 V라이브 방송을 진행했고, 현장 스태프는 짧은 하의를 입고 있는 멤버 도이에게 다리를 가리도록 점퍼를 가져다줬다. 

하지만 다른 스태프가 "(다리를)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리느냐"라고 다그쳤고, 파나틱스 멤버들은 결국 눈치를 보다 점퍼를 치웠다. 이후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됐고 노출 강요 및 성희롱 발언이라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입니다.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에프이엔티는 향후 다시는 이러한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세심하게 신경 쓰겠습니다.

파나틱스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며 여러분이 아껴주시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현정 기자 gagnrad@idol-chart.com
저작권자 ⓒ 아이돌차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