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네이마르, 뒤통수 가격으로 2경기 출전 정지 징계 받아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네이마르, 뒤통수 가격으로 2경기 출전 정지 징계 받아

MK스포츠 2020.09.17 11:10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파리 생제르맹(이하 PSG) 축구스타 네이마르(28)가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네이마르는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마르세유와의 2020-21시즌 프랑스 리그1 2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했다. 이 경기에서 PSG와 마르세유는 후반 추가시간 6분 험악한 분위기 속에 집단 난투극까지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네이마르는 수비수 알바로 곤살레스에게 뒤통수를 가격했다. 이후 주심은 VAR를 통해 네이마르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다. 이어 프랑스프로축구연맹(LFP)은 17일 네이마르에게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이밖에도 PSG 수비수 레뱅 퀴르자와에게는 6경기 출전 정지, 마르세유 수비수 조르당 아마비에게는 3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졌다. PSG 미드필더 레안드로 파레데스는 2경기, 마르세유 공격수 다리오 베네데토는 1경기를 출전할 수 없다.

네이마르는 경기 후 SNS에서 “알바로 곤살레스가 자신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했다. 인종차별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마르세유는 “알바로 곤살레스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에 LFP는 네이마르와 알바로 곤살레스와의 충돌에 대해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PSG 윙어 앙헬 디마리아는 경기 중 알바로 곤살레스에게 침을 뱉었다는 혐의로 오는 23일 LFP 기술위원회에 회부될 예정이다.

PSG는 17일 메츠와의 리그1 1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45분 율리안 드락슬러가 팀의 결승골을 넣었다. 이날 승리로 PSG는 리그 2패 후 첫 승을 거뒀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