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지주연 이혼 고백 “누군가 다시 만난다는 게 부담스러워”(우다사3)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지주연 이혼 고백 “누군가 다시 만난다는 게 부담스러워”(우다사3)

MK스포츠 2020.09.17 09:50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배우 지주연이 이혼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네 커플의 각양각색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그려졌다.

그중 지주연 현우 커플은 지주연의 가족들 앞에서 ‘사위 면접’ 최종 코스를 밟았다. 왁자지껄한 식사 자리를 가진 뒤, ‘고스톱’을 치면서 예비 사위 현우의 인성 테스트를 한 것.

‘고스톱’을 잘 모르는 현우와 지주연은 팀을 이루며 초반에 실수를 연발했다. 하지만 이내 찰떡 호흡을 과시하며 최종 승자가 됐다.

어둑한 밤이 되자 두 사람은 조용한 테라스에서 오붓한 시간을 가졌다. 여기서 현우는 지주연의 어머니로부터 받은 편지를 꺼내 보이며 찬찬히 낭송했다. 2년 전 겪었던 딸의 아픔을 다독이며 새 출발을 응원해주는 어머니의 마음이 담긴 편지에 지주연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지주연은 “나와 가족 모두가 아팠던 시절이 있어서,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 게 부담스러웠다. 상대방에게 해가 되진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나의 상처가 신경 쓰이지 않느냐”고 물었다.

현우는 잠시 숨을 고른 뒤 “어제의 기분 때문에 오늘을 망칠 순 없잖아. 어찌 됐건 지난 일은 지난 일이니까”라고 대답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