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불법 도박장 개설’ 개그맨은 최재욱…“김형인과 최국에 죄송”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불법 도박장 개설’ 개그맨은 최재욱…“김형인과 최국에 죄송”

뉴스웨이 2020.09.16 16:30

서울시내 불법 도박장 운영 논란을 빚은 개그맨은 최재욱으로 밝혀졌다. 최재욱은 반성의 뜻과 함께 김형인, 최국에게도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

16일 최재욱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합법적인 보드게임방이었다가 이후 사행성 도박장이 된 것"이라면서 불법 도박장 개설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또 공범으로 김형인이 지목된 것과 관련해 "최재욱은 보드게임방 개업 무렵 김형인 선배가 1500만원을 빌려줬고, 투자자 A씨와 갈등을 빚는 과정에서 김형인 선배가 운영 가담자인 것처럼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재욱은 "죄를 반성하고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해당 사건은 3년 전 일"이라며 "저 대신 의심을 받았던 선배 개그맨 최국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MBC TV '뉴스데스크'는 전날 유명 개그맨들이 서울 한복판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뉴스데스크'는 해당 개그맨을 김모씨와 최모씨로 전했다. 이에 김모씨는 김형인, 최모씨는 최국이라는 설이 돌았고 이후 김형인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최 씨가 보드게임방 개업 명목으로 돈을 빌려달라기에 1500만 원을 빌려줬으며, 불법 도박장 운영 개입 또한 부정했다. 최국은 유튜브를 통해 "저는 아니다"라며 "최모씨가 누군지 알고, 같은 개그맨이고 후배지만 말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