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식약처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주요내용은?

"읽는 만큼 돈이 된다"

식약처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주요내용은?

메디컬월드뉴스 2020.07.01 01:42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총리령) 개정안을 6월 29일 입법예고 하고, 8월 28일까지 의견을 받는다.
이번 개정은 최근 의약품 제조‧품질관리 서류 조작과 같은 기만행위를 엄단할 수 있는 재발방지 대책을 포함해 지난 4월 개정된 ‘약사법’에서 위임된 사항을 규정하기 위해 추진한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거짓이나 부정한 방법으로 허가를 받거나 임상시험 계획 승인 등을 받은 경우 이를 취소하도록 하고, 백신 등 국가출하승인 시 허위자료를 제출한 경우도 해당 허가를 취소할 수 있도록 했다.
▲의약품을 제조하면서 제조·품질관리 기록을 거짓으로 작성한 경우에 대한 행정처분 기준을 대폭 강화했다.
현행 제조업무정지3월/6월/허가취소에서 제조업무정지6월/허가취소로 개정된다.
▲국가필수의약품 중 공급중단 시 국내 대체제가 없어 환자 치료에 차질이 우려되는 경우 희귀의약품과 같이 해외의 원 제조원 시험성적서로 국내 수입자의 시험을 갈음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현재 모든 원료의약품의 변경보고 기한이 매년 1월 31일이어서 자료제출이 집중됐지만 이를 제품별 등록일이 속하는 월의 말일까지 제출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경미한 위반사항에 대한 처분을 감경하는 등 행정처분 기준을 합리적으로 정비(△경미한 허가 변경사항 미제출 시 처분 기준 경감 △한약재 제조·시험 수탁자에 대한 처분 기준 정비 △위해성 관리계획 일부 미이행 시 처분 기준 세분화)했다.


식약처는 “안전한 의약품만 공급될 수 있도록 허위 및 서류조작 등의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처벌 원칙을 적용하고, 신뢰도 높은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가 실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자세한 사항은 (식약처 홈페이지), 또는 (민참여입법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8월 28일(금)까지 식약처(의약품정책과)에 제출할 수 있다.
[메디컬월드뉴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