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민주당 등 7개 정당, 日정부 위안부 출연금 10억엔 반환 동의"

"민주당 등 7개 정당, 日정부 위안부 출연금 10억엔 반환 동의"

연합뉴스 2020-04-08 14:02:57

정의기억연대, 일본군위안부 관련 정당별 정책질의 답변 공개

정의기억연대 로고 정의기억연대 로고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2015년 일본군 위안부(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한일 합의에 따라 일본이 위로금 명목으로 출연한 10억 엔(약 110억원)에 대해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정당들이 '반환 이행을 요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정의기억연대는 이달 초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 민생당, 민중당, 정의당 등 10개 정당에 보낸 일본군위안부 문제 관련 정책질의서 답변을 8일 공개했다.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이 중 회신하지 않은 국민의당, 미래통합당, 미래한국당을 뺀 7개 정당 모두가 출연금 10억 엔에 대해 정부에 반환 절차 이행을 요구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등 7개 정당은 '여성인권평화재단' 설립을 위한 관련법 개정, 일본의 위안부 관련 역사 왜곡·피해자 명예훼손에 대한 대응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중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민중당, 정의당은 추가로 일본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자료조사 및 연구 체계화, 국제적 연대 강화, 일본 정부에 대한 공식 사죄·배상 요구 등의 정책을 제시하기도 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운동 30주년이 되는 해인 2020년을 맞아, 국내외 연대활동과 대정부·국회 활동을 통해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jujuk@yna.co.kr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