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더크로스 김혁건 '사고 후 '슈가맨'서 노래, 꿈만 같다'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더크로스 김혁건 '사고 후 '슈가맨'서 노래, 꿈만 같다'

이데일리 2020.02.15 00:22

14일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에 출연한 더크로스 김혁건, 이시하와 걸그룹 여자친구 (사진=김혁건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가수 더크로스 멤버 김혁건이 JTBC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혁건은 지난 14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슈가맨 김혁건”이라고 인사하며 “다시 저의 유일한 히트곡인 ‘Don’t Cry’를 부를 수 있게 돼 꿈만 같다.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해 예전 노래를 다시 부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다시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서울대학교 로봇융합기술원 방영봉 교수님과 이하 연구원들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며 “기적은 멀리에 있지 않고 우리 마음 안에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김혁건은 휠체어를 타고 ‘슈가맨’ 무대에 등장해 17년 전 발표한 노래 ‘Don’t Cry’의 고음을 완벽 재현했다.

그는 “이 노래를 다시 부를 줄은 몰랐다. 몸이 카프게 돼서 못할 줄 알았는데 이시하(더크로스 멤버)와 함께 이 노래를 부르다니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출연 과정에 대해 “노래가 안 되니까 (출연을) 못하겠다고 했는데 (‘슈가맨’) 시즌3에 친구(이시하)가 오케이 해버렸다”며 “교통사고로 사지 마비 장애를 당했다. 복식 호흡이 안 돼서 고음도 안 되고 대화도 오래 못했다. 다행히 복식호흡 보조 장치를 만들어주셨고 다시 노래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혁건의 사고는 군 복무를 마친 뒤 더크로스 컴백 준비 중 일어났다.

이시하는 “전역 후 순조롭게 (음반) 작업을 했다. 그런데 녹음을 앞두고 김혁건이 연락 두절됐다. 나중에 친한 형에게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을 수소문해서 찾아갔다. (김혁건을) 보는 순간 예상보다 (사고 피해가) 크다는 짐작이 왔다. 빨리 나아서 노래하자고 했는데 김혁건이 죽어가는 목소리로 ‘이제 노래를 못한다’고 하더라. 앞에선 괜찮은 척했는데 (병원을) 나와서 크게 울었다”고 말했다.

김혁건은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 “목이 부러지고 신경이 없어져 움직이지도 못했다. 여기가 지옥이고, 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면서 “1년 동안 누워 있다가 병원 침대를 돌려서 앉아보려고 했는데 20도 정도 올라갔다가 기절했다. 기립성 저혈압으로 앉을수도 없었다. 앉는 게 소원이었다”고 털어놨다.

또 김혁건은 다시 노래하게 된 계기에 대해 “병원 주차장에서 발성 연습을 했다. 아버지가 목소리를 크게 내라고 배를 눌러주셨는데 고음이 나오더라. 그래서 매일 배를 누르면서 애국가를 연습했다. 그 영상을 이시하에게 보내줬다”고 밝혔다.

이시하는 “저희가 이런 행운을 맞이할 수 있었던 것은 포기하지 않아서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포기하지 않는 것 하나가 목표”라고 말했다. 김혁건도 “저희는 포기하지 않을 테니 저희를 보시는 분도 포기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전했다.

한편, 김혁건은 이날 방송에서 사용한 ‘복식호흡 로봇장치’에 대해 “저 말고도 호흡이 어려워 노래를 부르지 못하는 혹은 가래 배출을 하지 못하는 장애인을 위해 소개해드린다”며 “배를 아래에서 위로 45도 각도로 밀어 올려줘 가슴과 배를 나누는 가로막 근육인 횡경막을 올려 폐부에 숨을 입 밖으로 강하게 배출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로봇장치”라고 했다.

이어 “5년 전 서울대 로봇융합기술원 방영봉 교수님 팀에서 처음 개발해 여러 가지의 디바이스가 나와 있으며 계속 업그레이드 중”이라며 “처음엔 타인이 기계를 조작해 호흡을 맞추기 어려웠다. 이후 조이스틱으로 조절할 수 있는 로봇장치로 혼자서도 노래를 부를 수 있게 됐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